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으로부터 전달 받음

내가 내 팔들 안에서 메시아를 안았을 때 내 마음이 오로지 그분의 오심만을 믿은 것을 잘 관리했듯이, 예수님의 사도들과 제자들이 부활하신 그분을 보았을 때 오직 그분만이 그리스도이셨다는 것을 진정으로 믿었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자녀들아, 너희들 중 많은 사람들은, 세상의 혼돈 속에서 천국들이 너희의 눈들 앞에서 열릴 때, 하나님의 아들을 통해 나타날 왕국의 영광의 일부가 너희들이라는 것을 그 때서야 이해할 것이다.

인류는 천사조차도 경험할 수 없는 하나님과의 심오하고도 진실된 관계와, 창조주와의 완전한 일치인, 그의 존재의 목적을 잃어 버리면서, 영적 삶을 특별한 것으로 만들고, 물질적 삶을 현실로 만든다.

자녀들아, 이것이 너희가 창조된 이유이다, 그러나 너희의 정신은 너희의 믿음보다 더 강해졌고, 너희의 자의식의 가장 깊은 공간에 숨겨져 남아 있었던 사랑할 수 있는 잠재력보다 더 강해졌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분의 자녀들을 위한 목적과 계획을 가지고 계실 때, 수세기 동안 그랬던 것처럼, 나는 그것이 너희의 믿음들과, 너희의 미혹들과, 너희의 한계들을 나타냄을 뛰어넘어 나타난다고 너희에게 말한다.

창조주께서는 인류의 마음들 안에서 믿음을 기다리지 않으셨고 그분의 위대함을 드러내셨다. 실명된 것처럼 보였던 마음들의 한 가운데에서 그분께서는 그분 자신을 드러내셨고, 그분의 빛으로, 그분께서는 그들의 비전을 되돌려 주셨다. 그분께서는 아직도 맡기지 못한 무지한 마음들에게 그분의 계획을 나타내실 수 있도록 그분 자신을 드러내셨다.

그것은 변하지 않았다. 혼들은 여전히 깨어나야 하고, 하느님의 음성이 너희들 사이에서 울려 퍼진 것만큼, 그분의 약속들을 성취하시면서, 백성들과, 문화들과, 종교들과 민족들을 깨워 일치시킬 예언들을 생생하게 살아 있도록 만드시는, 그분의 아드님을 통해서 울려 퍼진 대로, 너희가 얼굴과 얼굴을 맞대고 그분을 볼 때에만 진정으로 깨어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깨어나야 할 것은 인간의 마음 그 자체이고, 하느님의 아드님 안에 계신 그분의 임재를 인식하며, 맥동치게 되는 것은 인간의 본질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녀들아, 이러한 본질은 인종과, 신조와, 문화나 또는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

세상의 남녀들이 그들 자신들 안에서 느끼게 될 것은 어떤 것에 의해도 침묵하게 되지 않을 것이며, 심지어 그들의 가장 깊은 신념들조차도 그들이 내면에서 느끼는 것을 멈출 수는 없을 것이다. 모든 것이 무너질 일부인 것이다: 개념들과, 과학과, 신념들과, 심지어 신앙까지 모든 것이 무너질 것이다. 모든 것이 새로운 의미와, 새로운 삶과, 새로운 가치를 갖게 될 것이다.

순식간에, 인간의 마음들 안에서, 삶에 대한 이해가 파괴될 것이고 재건될 것이다. 그리고 그날을 위하여 너희들은 너희의 마음들을 준비해야 한다.

그러한 일이 발생할 때까지, 기도하고 인내하여라. 이 날이 올 것임을 기억하고, 그렇게 살아갈 수 있도록 준비하여라.

너희는 이것을 위한 나의 축복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