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의 메시지들
평화의 장미이신 동정녀 마리아님의 주간 메시지, 프랑스, 우뻬르 페레네, 시르뀌 가바르니에에서, 발현 목격자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의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우크라이나의 가장 슬픈 상처들이 파괴와 전쟁의 공포로 인해 여전히 아물지 않고 있지만, 루르드의 슬픈 너희의 어머니께서 파괴되었던 우크라이나의 가족들과 가정들과 도시들을 위해 중재하실 수 있도록, 그래서 그들의 자의식들을 잃은 사람들이 무기를 고려하고 멈출 수 있도록 오늘 단순함과 사랑으로 나와 함께 있어 준 너희에게 감사한다.

사랑하는 자녀들아, 내일 11월, 27일, 루르드의 슬픔에 잠긴 어머니께서 1,000번의 성모송을 바치는 성스러운 날에, 특별 기도로 그분의 모든 자녀들에게 합심하여 일치되어야 함을 다시 한 번 말하려고 여기에 있는 것이다.

이 기회에, 나는 하느님께 기도할 것을 너희에게 요청한다, 왜냐하면 전쟁 중에 있는 무고한 자녀들이 위험에 처해있고, 전쟁의 무기들이 발생시키는 정신적 충격들이 다른 전쟁들에서와 마찬가지로, 우크라이나의 전쟁 속에서 살아가는 가족들의 사랑과 일치를 앗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내 성심은 다음의 12월 13일에, 파티마의 제3비밀이 성취되지 않도록, 티없으신 마리아의 성심께 세상과 특히 유럽을 재봉헌할 것을 요청하기 위해 오실 것이다.

사랑하는 자녀들아, 다음 번에 1,000번의 성모송을 바치는 동안, 너희의 기도들이 너희의 천상 어머니께서 매일 들으시는 전쟁 중에 있는 자녀들의 외침을 덜어 주기를 바란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한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고 너희를 소집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