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5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가장 숭고한 창조의 원천들에서, 하느님의 시선이 땅으로서의 지구를 향해 그분의 사랑을 발산하신다.

은총들 위의 은총들로, 그분의 빛은 쇄신과 생명의 영원한 샘처럼 세상으로 내려간다. 이것들은 존재들이 하느님께로 되돌아갈 수 있는 기회이다.

그분의 자녀들이 그분께 되돌아 갈 수 있도록 천국에서 줄들을 던져주시는 구원자처럼, 창조주께서는 세상 위에 그분의 선물들을 끊임없이 부어주고 계신다, 이 선물들은, 자녀들아, 하느님께 되돌아갈 수 있는 좁은 길이다. 존경과, 사랑과, 겸손과, 섬김과 지혜는 하느님께서 그분의 마음과 그분의 자녀들의 마음들 사이에서 창조하는 많은 다리들 중 어떤 것이다.

너희의 눈들은 아버지의 시선을 발견할 수 있도록 집중하여라. 너희의 마음들은 그분의 은총으로 기꺼이 풍요롭게 되도록 하여라. 너희의 삶들은 새롭게 될 수 있도록 그리고 그들이 하느님께 받은 무엇을 분명히 나타낼 수 있도록 항상 준비되어라.

창조주께서는 너희를 기다리고 계신다. 너희 눈들을 열고, 다리를 보며 걷기 시작하여라.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