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22일, 토요일

Mensajes semanale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주간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사랑하는 자녀들아,

너희가 이미 알고 있듯이, 멀지 않은 미래에, 너희와 함께하는 나의 시간은 끝날 것이다.

나는 너희가 지치지 않고 성스러운 묵주기도를 계속해 줄 것을 요청한다, 왜냐하면 너희가 기도하지 않는 동안, 서둘러 결정을 내리는 어떤 혼들이 있으며, 그들은 결론들이나 결과들을 측정하지 않기 때문에이다.

내 아드님의 좁은 길에서 그들 자신들의 길을 잃게 하는 것은 이 혼들의 몸부림치는 고통이다.

다른 혼들이 그들의 남은 생애 동안 그들에게 부담이 될 결정을 가지고 앞으로 움직이도록 유혹된 것을 느끼지 않도록 기도하여라.

자녀들아, 너희는 분명하게 결정하는 시대가 지금이 될 것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너희는 내 아드님과 함께 있거나 그분과 함께 있지 않다. 우주와 사랑의 주님께서는 그분을 따를 준비가 되어 있는 참된 혼들을 필요로 하신다. 오늘날의 감정으로는 너희가 내 아드님의 구원의 계획을 수행할 것이다 라는, 그것만 가지고 생각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

일상의 행동을 봉헌하며 살아라. 그것이 너희의 마음들의 우선 순위로 있었다면, 서두르는 혼들이 그리스도님에게서 떠나기로 결코 결심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토록 많은 시험들과 광야들의 이유가, 혼들이 그들의 일상의 봉헌을 실천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것을 그들의 마음들 속에 두지 않고 심지어 그들의 자의식에서 조차도 더 적게 둔다. 시험이 오면, 그들은 지쳐서 그 순간을 지나가 움직일 수 있는 힘이 없는 것이다.

혼들은 예수님에 대한 진정한 목마름을 느끼지 않는다. 이와 같이하여, 불확실한 문들이 열리고 혼들은 그것들을 초월하는 것 대신에 그들 자신들의 불행들 속으로 들어간다.

내 아드님을 향한 좁은 길은 용감한 자들과, 아무것도 아닌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들을 위해 존재한다,

나의 가장 사랑하는 아드님께서 침묵하며 계신다. 이 순간 그분의 음성은, 어떠한 메시지도 내실 수 없다. 그분께서는 혼들에게 주어진 모든 것에 그들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관찰해야만 하신다. 그것은 정의의 순간이지만, 중립의 순간이기도 하다.

어느 누구도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기도하여라. 종료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이것은 확증 또는 무관심에 대한 순환이다: 그것은 하나님에 대한 너희의 사랑을 확인하는 시간이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