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3월, 11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목격자 프리에르 엘리아스 사그라도 코라죤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그들의 고난 때문에 길을 잃은 사람들과 하느님을 찾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나는 침묵으로 기도한다. 나는 나의 무한한 사랑과, 나의 천상의 사랑을 발견할 수 있도록, 나의 은총 안으로 너희 모두를 모은다.

은총은 모든 혼들과 작은 마음들에게 부여되는 자비의 삶이다. 나는 내 마음처럼 느끼는 너희의 마음들을 필요로 하고, 내가 사랑하는 것처럼 사랑하며, 많은 혼들이 너희 주변 사람들보다 더 나쁘기 때문에 너희는 세상을 위해 너희의 고통을 용감히 봉헌할 수 있어야 한다.

내 마음은 모든 것들을 위로하고 고쳐준다. 내 목소리는 마음들의 구원을 선포한다. 나의 모성은 아무도 이해하거나 받아들일 수 없고, 상상할 수도 없는 사람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한다. 이것이 오늘 내가 설명할 수 없는 은총을 부어주는 이유이다.

내 마음은 결코 너희를 버리지 않는다. 나는 침묵 속에서 내 아드님의 수난을 실행했던 것처럼 너희의 열정으로 산다. 나는 연민의 어머니이며, 나는 모든 사람들과 더욱더 내 말을 듣지 않는 사람들과 나를 이해하지 못하고 나를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들조차도 내 품에 안고 있다.

나는 하느님의 자비의 어머니이며, 나는 모든 고난들과 모든 시험들에 대한 완전한 위로자이다. 사랑은 모든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나는 인간의 조건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빛과 자비로 변형시키기 위해 오류를 사랑하는 나의 모성에 대해 가르친다.

설명할 수 없는 나의 은총이 시대의 끝에서, 혼들이 그것을 위해 산발적으로 외칠 때에 주어질 수 있다는 것을 나는 너희 모두가 알기를 바란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내 자녀들이고, 인내하는 자들 안에서가 아니라, 쓰러진 자들에게서 내 마음의 승리이다. 나는 인내하는 자들을 통해서 오고, 쓰러진 자들 안에서 나는 조금씩 내 아드님의 성전을 짓는다. 나는 너희가 나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나는 불가능한 원인들의 어머니이다. 하느님께서는 십자가 이후에 이러한 권세를 내게 주셨고 오늘 나는 단순함과 겸손함을 가지고 진실과 신뢰로 너희에게 그것을 제시한다.

너희의 마음들로 하여금 온유해지는 것을 멈추지 말아라, 왜냐하면 온유함으로 너희는 서로를 이해하고, 동료가 경험하는 것을 너희가 사랑하고, 이웃의 실수를 너희가 용서하기 때문이다.

나의 자녀들아, 나는 이러한 일이 중요하며 너희 각자가 나에게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하는 너희를 원한다.

나는 너희를 통치하는 분이고, 너희를 다스리는 분이며, 나는 모든 피조물과 같이 너희를 보편적으로 사랑하는 분이다. 나는 너희가 나를 필요로 하는 곳에 존재하는 것에 실패하지 않는다. 나는 돌보고 보호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을 바라보는 것을 멈추지 않는다.

그러나 너희의 육체들 너머에는 무관심과, 거절들과, 부정하는 것보다는 매일 더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 진정한 존재가 있다.

나는 내가 너희를 사랑하는 것처럼 그리고 내가 항상 너희를 사랑했던 것처럼 사랑하는 것을 배우는 너희를 원한다, 왜냐하면 내 사랑이 내 아드님 안에서 새로워졌기 때문이고, 내 아드님께서는 내 안에서 새로워지시고 나는 내 자녀들을 새롭게 하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한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