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4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우주는 너희 안에서 숨어있는 것이 아니라, 그것은 단지 침묵을 유지하며 그의 존재들이 내적으로 그것을 발견하기 위해 돌아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

신비들은 그들이 그것들을 찾지 않거나 영적인 삶에 무관심하게 있을 때 인간의 마음들 안에 오로지 신비들로 남아있는 것이다. 모든 과학들이 너희에게 밝혀질 수 있다, 왜냐하면 하느님 그분 자신의 지혜는 너희 안에서 발견될 수 있기 때문이다. 너희의 본질은 아버지의 마음에 이르는 다리이며, 그분께서 현재 존재하시는 모든 것의 다리이다.

하느님께 돌아가는 좁은 길을 끊임없이 밟아가는 영을 위한 한계들이나 경계들은 없다. 무지란 그들의 자의식의 어둠 속에서, 환각 속에서 남아 있는 것을 선택한 사람들의 자기-정죄이다. 지혜는 소수를 위한 선물이 아니다; 지혜는 진실하고 순수하게 진리를 찾는 것을 통해서 깨어날 수 있는 모든 인간의 존재들의 본질 안에 잠들어 있는 덕행이다.

마음을 순수하게 하고 걷기 시작하여라. 진실하게 되고 아버지의 마음 안에 존재하는 은총과 네가 실행하기 위해 창조되었던 무엇을 실행하는 은총을 그분께 요청하여라.

땅으로서의 지구의 학교를 통과해 갈 수 있도록 열망하고 그것을 완전히 체험할 수 있도록 열망하여라. 너희가 너희 안에서 붙들고 있는 모든 잠재력을 표현할 수 있도록 열망하여라. 하느님께서는 그분의 완전하심에 따라 각 존재를 나타내셨다. 너희 모두는 표현할 수 있는 독특한 덕행들을 갖고 있다. 자녀들아, 이러한 진실을 충분히 나타낼 수 있도록 열망하여라.

인간의 개념들과, 발전에 대한 물질적인 개념들에 너희를 지속적으로 집착하게 만들었던 허영과 자존심을 비워라, 너희는 너희 자신들에 대한 진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신의 은총은 이것들과 모든 것들을 너희에게 밝힐 수 있다; 그것은 너희가 너희의 온 존재로 온 마음을 다해 부르짖고 열어 놓는 것으로 충분하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