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5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신의 자비가 모든 하느님의 창조물들을 위해서 그분의 가장 순수하고 가장 깊은 열매로 세상에 내려온다. 너의 기도들 안에서 세상에 도달하기 위한 다리와 너의 마음 안에서 인류의 마음에 스며들기 위한 출입구를 발견할 수 있도록 이 샘물을 허용하여라.

신의 자비의 선물을 실천하여라 그리하면 너도 마찬가지로 네 자신을 자비롭게 한다. 네가 너의 삶 속에서 받은 모든 은총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너의 감사를 표현하여라.

신성한 임재의 선물과 자비의 행동과, 생각들과 느낌들로 하느님의 사랑의 닮음을 세상에 알리는 것을 실천하여라, 아이야, 창조주께서 너에게 주신 모든 것을 증가시켜라.

너는 이 세상에서 하느님의 도구이고, 그분의 은총의 열매이며, 그분의 사랑의 살아 있는 표현이다. 너의 삶이 존재들에게 사랑하는 영감을 주는 것으로, 네 마음 안에서 이러한 확신을 가져라.

너는 이것을 위한 나의 복을 갖고 있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