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22일, 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아무것도 되지 않는 예술

아무것도 아닌 것은 모든 과학들과 철학들과, 모든 가르침들을 초월하는 내면의 상태이다.

모든 존재들은 항상 그들의 직업이나, 교육, 영적 계보, 그리고 땅에서의 삶 안에서, 가정들 안에서의 그들의 법칙과 세상이 제공하는 삶의 시스템 안에 들어가 있는 그들의 법칙을 통해서, 어떤 것이 되기 위하여 찾고 있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하던 일들을 정지하는 것이 아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그것에 속한 것같이 보이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실성을 마음에 주는 물질적 우주의 삶에 대한 더 큰 지식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하느님께서는 스스로 계신다 라는 모든 것에 대한 지식이다; 모든 인생은 이 모든 것에서 나오는 지혜이며, 모든 것의 외부에서 나오는 지혜는 단순한 것이다.

몸 안에서는 홀로 기능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하나의 팔은 몸 안에서, 그것의 외부에서 그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는 문제가 되지 않고, 그것은 그의 의미를 잃어버리고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된다. 그래서, 생명에 의해서 구성되었던, 주님의 초자연적인 몸을 인정하는 존재는, 또한 그분으로부터 분리된 것은 아무것도 아니다 라는 것을 알며 그분과 함께하는 것은 모든 것이다 라는 것을 안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사랑과 지혜의 예술이다: 그것은 인류의 자의식보다 더한 신성한 과학이다. 여전히 무지함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하더라도, 존재는 겸손하게 될 수 있고, 겸손이 그에게 속해 있다는 믿음으로, 그는 그 스스로가 겸손에 대한 표명인 것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지식과 초월의 좁은 길이며, 그것은 모든 것의 최종적인 것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은 사랑의 좁은 길이다.

자녀들아, 이것에 대해서 열망하여라. 하느님 안에서 완전하게 되는 것과 그분의 외부에서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너희 자신들을 인정하는 것이다.

너희는 이것을 위한 나의 축복을 갖고 있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