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22일, 수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혼돈이 땅에서 자라나는 동일한 방법으로, 정신들은 불안정하고 혼들은 어찌할 바를 모르며, 천국은 또한 설명할 수 없는 은총들을 땅에 가지고 오면서 사람들의 눈들과 마음들 앞에 열려있다.

인류의 무지를 측정하시며, 하느님께서는 그것을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를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분의 지혜를 주고 계신다.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무지의 심연 안으로 깊이 잠겨있는 동안 과학들은 하느님에게서 더 멀리 이동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은 조금 열려있는 그들의 마음들로, 그들의 유익들을 능가하여 흐르고 있는 가르침들을 아버지께로부터 받고 있으며, 창조자이시며 모든 지식과 진실한 과학의 주님께서 모든 것을 그들에게 주시고 계신다.

무지한 사람들은 하느님께 듣고 있는 단순한 마음을 보고 있으며, 그들의 가르침들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들 자신의 무지가 하느님께로부터 그들을 분리시켰고, 그들의 정신들을 초월하는 지혜가 접근하기 쉽거나 혹은 받아들여 질 수 있는 것일지라도 가능성이 없다 라는 것을 주입하면서, 그들 자신들과 더불어 그것들을 채웠기 때문이다.

자녀들아, 이 시간에 단순한 자아-비움의 좁은 길을 선택하여라, 그리하면 네 자신 안에서 신의 지혜를 위한 공간을 갖지 않는 위험을 무릅쓰지 않을 것이다.

매일매일을 더 많은 겸손으로, 네가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라 그리고 현재 어떤 것이며 유일한 것으로서 하느님께로부터 오고 있는 모든 지식을 사랑으로 받아들여라.

모든 지혜가 너희 자의식들 안에서 그의 공간을 발견하게 되기를 바라며 그것은 너희 정신들을 채워주기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너의 존재를 채우고 너의 부분이 되기 위해서 예스 로 있는 것이다, 그 결과 그곳에 항상 새로운 공간과 하느님께서 너에게 가르치기를 원하시는 무엇을 위한 장소로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계시적 순환에서, 너희의 영들은 항상 반듯이 비워져 있어야만 한다.

하느님의 단순함을 결코 과소평가하지 말아라, 왜냐하면 그분의 지혜는 사람들의 말들을 멀리-가져가게 된 것이나 혹은 너희가 승화된 최상위의 것으로 생각된 것에 대하여 제한되지 않기 때문이다. 교만한 사람들의 권력을 집어 던지시고 겸손한 사람들에게는 천국의 열쇠들을 건네주시는 분이신, 그분의 천국의 어머니의 모성적 사랑 안에서, 그분의 사자분들의 단순한 말씀들을 통하여 커다란 신성한 가르침은 올 수 있는 것이다.

신성한 지혜에 실질적으로 열려 있는 사람들은, 그것이 무엇이 되더라도, 감사함으로 모든 가르침을 실천할 것이다, 이와 같이하여 그들은 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이며, “새 삶의 선구자들”, “새로운 민족의 씨들”이라고 불려지기 위해, 다가오는 시간들을 준비할 수 있는 것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