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15일, 수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이탈리아, 시실리, 팔레르모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너의 첫 우주와의 연결은 기도여야만 한다, 왜냐하면 기도는 차원들을 건너가고 하느님과 그분의 우주와 신의 진리를 발견하는데 합당하게 되도록 너희 자의식을 준비시킬 무엇이기 때문이다.

관문들에 들어가고 무한한 질서정연한 우주의 가장 숭고한 신비들을 밝히기 위해서, 하느님께서 도달하시기 전에 네가 변형시켜야만 하는 오물과 진흙을 밝히 드러내면서, 너는 네 자신의 자의식의 관문들에 첫 번째로 들어가야만 한다.

질서정연한 우주의 관문들을 건너가는 것과 네 자신의 내적 자아의 관문들을 건너가는 것 양쪽 모두에서, 너의 자의식이 반듯이 알아야 하는 어떤 것이 있다; 사랑 없이는, 너에게 밝히 드러내 보여질 것은 아무것도 없다. 사랑은 하느님과 함께하는데 있어서 너를 합당하게 만들 무엇이며, 그 동일한 사랑이 올바른 방법으로 불행들을 변형시키면서, 너의 자의식의 불행들을 다루도록 너를 허용하는 무엇인 것이다.

기도로, 너는 어떻게 사랑하는가를 배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도하여라 그리고 하느님 그분 자신으로 하여금 네가 이미 건너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관문들에 너의 자의식을 연결하시는 분이 되시도록 하여라.

아이야, 자아-지식과 질서정연한 우주의 지식, 양쪽 모두는 지혜와 발전의 원천들이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말아라, 그것들은 서로를 보완하는 계시들이며 비록 네가 생존해 있다 하더라도, 아버지의 마음에 완전히 되돌아 가기 위해서 필요한 계시들인 것이다.

우리가 살아있는 죽은 사람이 있다고 말하는 것처럼, 자의식 안에서 하느님께 되돌아 오는 것도 또한 가능한 것이며, 이 세상 안에서 연속적으로, 하느님 안에, 그분의 사고들 안에, 그분의 감정 안에, 그분의 정신 안에, 그분의 마음 안에 있게 될 것이고, 그분의 손들 안에 있는 연필과 같이, 그것들은 땅에서 그분의 계획의 표명을 그릴 것이다.

주의가 산만하거나 의무적인 공허한 기도가 아닌, 기도로 모든 것을 시작하여라. 존재가 기도의 진실한 가치를 배울 때 그리고 그들이 그들의 마음들로 기도할 때 그 모든 것이 시작한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