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26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벨로 호리죤테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깨어난다는 것은 땅에서의 삶 이전에 더 큰 삶이 존재했다는 것을 기억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육체의 몸들이 있기 전에, 너희의 혼들이 빛의 몸들로 살았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땅에서의 삶에 대한 제한이 아닌 신의 창조물의 광대함과, 하느님께서 인간의 존재들에게 삶을 주셔야만 하는 힘을 이해하는 것을 시작하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너희가 느낀 어떠함과, 너희가 생각하는 무엇과, 너희 행동들의 뿌리들과, 삶에 대한 너희의 방식과, 너희의 문화들과 너희 인간의 본질인 삶을 이해하는 것을 시작하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너희가 앞으로 나아가는 동시에, 너희가 하느님께 되돌아 오는 더 넓은 길을 걷는 것을 시작하는 것이다, 존재들이 신성한 자의식에 대한 회복과 모든 차원들 안에서, 삶의 발전에 기여하는 학문들을 그들과 이야기 하면서 되돌아 오는 것을 시작할 때 발전은 일어나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교제와 겸손으로 사는 것이다. 더욱 너희가 작고 무지하다는 것으로 너희 자신들을 인식하는 것이며, 더욱 너희가 하느님의 지혜의 방대함 안에서 있게 되는 것이다.

깨어난다는 것은 이러한 하느님의 진정한 일부로서, 네 자신을 깨닫는 것이고, 이 모든 것 안에는 광대하고 무한한 삶으로 거주하시는 아버지께서 계시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너희가 살아가는 깊은 잠에서 깨어나라, 자녀들아, 왜냐하면 시간이 하느님의 마음에 이르도록 인류에게 돌아 오고 있기 때문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