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1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으로부터 전달 받음

하느님의 마음에 도달하기 위해, 너희는 대단한 과학과 깊은 철학들이 필요하지 않고, 공식들이나 영원한 실행조차도 필요하지 않다. 아이야, 네가 필요한 것은 진정한 마음과, 아버지 앞에서 순수하게 구속된 것이 필요하다.

모든 영적인 실행들과 연습들은 네 안에서 너의 자의식의 변형을 주조할 것이고, 그것들은 창조주와의 연합 안에 남아 있도록 너를 허용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한 순간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항구한 자의식의 상태가 되길 바란다.

그러나 하느님의 마음을 만지고, 그것을 느끼고 그것을 알기 위해서, 너는 다만 고백으로, 경배로, 교제와 순복으로 아버지께 가기 위해서 뜻을 갖는 진정한 마음이 필요하다. 그분을 느끼고, 그분께서 실제로 계신 것을 네 자신 안에서 체험하기 위해 오는 것은, 하나님을 알기 위해 오는 것이고, 또한 네 자신을 알기 위해 오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다른 어떤 것 앞에서, 그리고 비록 네가 힘이나 영감을 갖지 못한다 하더라도, 창조주 앞에 진심으로 단순하게 있어라, 그분의 제단에 순복한 마음으로 단순하게 있어라. 그분의 발치에 제물로 네 자신을 놓고 그분을 하여금 그분 자신을 느끼시게 하여라. 신성한 현존 안에서, 너의 삶으로 있는 모든 것은 그 의미를 되찾을 것이며, 너의 노력들은 가치가 있고 그것들의 무게는 줄어들 것이다, 왜냐하면 네 안에 계신 하나님의 사랑이 더 크게 말할 것이기 때문이다; 너의 전투들은 가볍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것들이 더 쉬운 상태로 있기 때문이 아니라, 너의 마음이 어둠의 바람들 속에서 더 이상 느슨해지지 않기 때문이고, 바람이 너를 제거 할 수 없는 곳인, 하나님의 임재 안에 정박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이야, 모든 것은 고백과, 포기와, 순복과, 경배와, 따라서 하나님과의 완전한 교제로 모든 것이 시작된다. 그리고 이것은 침묵으로, 영적 기쁨으로, 혼의 깊은 슬픔으로, 기도로 또는 경배로, 네 자신의 삶에서 일어날 수 있다. 너는 진실한 마음으로만 있으면 된다.

너는 이것을 위한 나의 축복을 갖고 있다.

가장 순결한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