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16일, 일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니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타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인생은 지나가고, 영원성과 숭고한 진리를 밝히 드러내 보이기 위해서, 너에게 감지할 수 있는 무엇 안에서 순간적이고 단순한 것이다. 인생의 모든 표현은 물질적인 것이 아니며 멸망하지 않고 사람의 마음이 있어야만 하는 곳에서 그에게 증명하기 위하여 견디는 것이다.

기억들과, 경험들을 배우는 것과, 실례들과, 가르침들과, 사랑의 진실한 느낌들 등, 이 모든 것이 생생하게 남아있고, 인간의 내부와 외부에서 그리고 하느님의 마음 안에서 또한 성스런 책들 안에서, 인류의 역사의 일부로써, 아버지의 마음에 속해 있는 부흥의 역사에 대한 일부로써 이 모든 것이 생생하게 남아있는 것이다.

인생은 진리와 그리고 몸과 인간의 이해를 초월하는 신비를 밝히 드러내기 위해서 그렇게 빨리 지나간다: 인류가 이미 알고 있는 모든 지혜를 뛰어넘는 현실이 있다; 오늘 너희가 삶으로 이해하는 모든 것을 초월하는 인생이 있다.

자녀들아, 영원하신 분께서 너희의 문을 어떻게 노크하시는지 보아라, 그래서 너희가 시간이 존재하지 않는 시간 안으로, 실제 시간 안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이 순간이 너희에게 잃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진리에 연결되게 하여라, 왜냐하면 땅에서 너희의 교육자가 우주에 이르도록 너희를 올리기 위해 세상에 남겨놓은 것이기 때문이다. 삶에서 그가 배웠던 모든 것을, 그가 위대한 인생에 들어올릴 것이며, 그가 우주에서 살게 될 숭고하게 배운 경험들은 더 높은 가르침으로써 너의 마음에 밝히 드러내 보여질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무한성을 향한 발걸음으로써 이 순간을 껴안아라. 너의 교육자이며 너희의 스승의 이 새로운 순환이, 이것과 많은 삶들 안에서, 일로써 그리고 발전하는 존재들로서, 새로운 순환들에 너희를 들어 올리게 하여라.

감사함으로 이 순간을 동행하는 사람은 무한성을 향한 발걸음을 취할 것이며, 그들의 마음뿐만 아니라, 인간의 자의식의 일부로써 하느님께, 그분의 영원성에 더 가까이에 있을 것이다.

자녀들아, 영원성은 죽는 것이 아니다. 영원성은 밝히 드러내진 생명이다.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