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6일, 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상 파울로와 플로리아노폴리스 사이의 여정 중에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하느님께 순복하는 사람들의 삶 안에서 모든 것은 그들의 정신들이 비록 그것을 알지 못한다 하더라도 섬김이 될 수 있다.

아버지로 하여금 세상에서 너의 존재로 그분의 도구를 만드시게 하여라, 그리하여 너의 기도가 해방이 되며, 너의 포기가 회복하고 너의 순복이 치유하고 있으며, 하느님께 대한 너의 사랑이 땅과 모든 삶을 위한 끊임 없는 원천을 신의 자비로 만드는 원동력이 되는 것이다.

인간의 마음은 신비들로 가득 차 있고 그것들 중 하나는 그것들에 관한 지식이 없다 하더라도, 너의 삶들 안에서 그들 자신들을 분명히 나타내 보일 수 있는 거의 모든 법들과 신성한 광선들이라는 것이다. 이와 같이하여, 자녀들아, 너희의 행동들이 순수하고 진지하며, 너희의 의도들은 오로지 신의 목적에 되돌려지는 것이다.

오늘 날 이처럼 더 높은 현실을 조금 더 의식하고 세상에서 자유의 문들을 여는 것을 허용하면서 기도하여라 그리하여 혼들과 자연의 왕국들을 질식시키는 끈들이 사라지게 될 것이다.

기쁨으로 포기하고 그 행동이 아버지의 마음을 위한 향유와 같이 되도록 하여라, 왜냐하면 너희가 하느님의 뜻을 달성하기 위하여 너희의 인간적인 의지를 포기할 때에, 그분께 모든 상처들의 원인이 되는 인간의 무관심과 자아-의지로부터 아버지의 마음을 회복하는 것이다.

더 큰 법에 너의 마음을 다하고 순복하여라, 이렇게, 아이야, 너의 행동들은 천국의 원천을 만드는, 천국의 숭고한 법들을 끌어당길 것이며 그것을 마땅히 받을만하지 자격이 없는 사람들 위에도 은총들과 자비를 쏟아 부어주신다, 그러나, 그들의 잘못들과 죄들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하느님에 의해 깊게 사랑을 받으며 그들이 탈선되었던 곳에서 신의 목적으로 창조되었던 것이다.

너의 삶이 세상에서 그들 자신들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좁은 길 위를 밝혀주며 평화로 되돌아오게 하는 빛처럼 되길 바란다.

너는 이것을 위한 나의 축복을 갖고 있다.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