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Mensajes mensuales
성모님의 발현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예수 수녀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생의 시작 이후에, 창조가 하느님의 마음의 깊은 곳들에서 여전히 느껴지고 있었을 때, 너희의 천상의 아버지께서는 모두를 위하여 그분 안에서 일어나고 있었던, 그분의 사랑에서 나오는 치유와 구속과, 은사들의 원리들을 이미 분명히 나타내셨다.

나의 자녀들아, 창조주께서는 차원들 사이에서 배우고, 경험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그분의 자녀들을 보낸 것으로 인해, 그분께서는 또한 그들이 그분의 마음으로 돌아올 수 있는 형태들을 창조하는 것이 필요하셨다.

그러므로, 진화할 수 있는 존재들을 위하여, 나타내 보이신 모든 형태들과 차원들과 삶의 상태로, 너희의 주님께서도 역시 그분의 성스럽고 무한한 마음으로 돌아오는 너희의 좁은 길들로 이끌리셨다. 이러한 이유로, 그분께서는 인류의 마음들을 신비한 은사들로 채우셨고, 그들이 거주하는 행성으로서의 지구도 역시 신비한 성스러운 공간들로 채워졌다; 그 공간들은 천상의 아버지의 마음으로 돌아오는 창조물들을 허용하는 하느님의 은사들과, 그분의 사랑의 열매들을 간직하고 있다.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아우로라는 단지 평화의 장소만은 아니다. 아우로라는 너희의 마음들이 하느님께로 돌아가기 위해 체험할 수 있는 치유와 구속의 자의식이다. 아우로라는 너희의 인생들이 나타나 보이기 훨씬 전에, 너희의 창조주의 마음에서 나왔다.

창조주의 자녀들의 눈들을 덮고, 그들이 진실로 누구인가를 보고 아는 것에서 그들을 막은 덮개들과 행성으로서의 지구를 바라보시면서, 그분께서는 아우로라의 자의식을 나타내셨다; 마치 엄마의 자궁이 그녀의 자녀들을 지탱하는 것처럼, 그 안에서 너희의 자의식을 지탱하는 자의식이다. 아우로라는 너희가 필요한 모든 것을 너희에게 준다; 그의 마음 안에서, 덮개들이 찢어진다, 그래서 너희가 너희 자신들에 대한 진실을 바라볼 수 있는 것이다.

나의 자녀들아, 너희가 치유되기 위해 있는 상처들을 알기 위해서 첫 번째로 올 수 있고, 거짓들이 변형되어야 하는 곳을 알 수 있도록, 아우로라는 너희의 더 많은 깨끗하지 못한 인간의 조건을 너희에게 드러낸다. 그러나 그 다음, 아우로라의 마음에서, 너희를 지원하는 향유가 나오고, 열렸던 것이 닫히며, 너희 존재들의 가장 깊은 곳들에서조차도 치유하고, 깨끗하지 못했던 것을 해방시키며 너희의 순복과 섬김을 통하여, 이 세상의 네 코너들에 확장하고 도달할 수 있도록 아우로라의 자의식이 너희를 준비시킨다.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너희 안에서 아우로라의 자의식을 묵상하여라, 그러나 또한 너희가 그 안에 집어넣어졌다는 것을 느껴라. 아우로라의 마음 속에서, 모든 생명은 그 자신에 대한 진실을 발견할 수 있고, 따라서 하느님께 돌아 갈 수 있는 치유와 구속을 발견한다.

이 장소에서 아우로라를 나타낼 수 있도록, 너희의 삶들과 행성으로서의 지구도 또한 너희의 창조주께서 아우로라 안에 쌓아 놓으신 선물들의 열매들이 될 수 있도록, 너희의 마음들을 열어라.

이 장소가 성스러운 것처럼, 온 행성도 성스럽다, 사랑하는 자녀들아, 그러나 행성으로서의 지구에서 너희가 받은 하느님의 신비들을 인식하기 위해서는, 너희는 첫째 너희 자신들 안에서 그것들을 실천해야만 한다. 세상에서 존재하는 성스러움을 덮은 덮개들, 무엇보다 우선 너희 자신의 눈들을 덮고 있는 그 덮개들은 찢어져야만 한다.

너희의 얼굴들 앞에서 펼쳐지는 아우로라의 손들을 허용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실명하게 만들었던 덮개들을 잡아당겨라, 그래서 너희가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고, 이 삶의 목적이 무엇인가 하는 것보다 더 많이, 지금의 너희로 살 수 있는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은 심오한 내적 진실로 채워진 것이며, 이것은 너희 삶들의 순복과 포기를 통해 너희가 알 수 있는 진실이다.

아우로라에서 살기 위해서, 너희는 하느님 앞에서 순복해야 하고, 이 세상에서 또한 모든 창조물들 안에 숨어 있는 성스런 장소들과 그분의 선물들을 통해,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셨던 선물들을 부르짖어야 한다.

하느님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혼돈이 예견된 대로 성취될 뿐만 아니라, 구속도 성취되는 시간이다.

나의 말들로, 나는 성경들을 실천할 수 있도록 너희를 이끌고, 나는 예언들을 실행할 수 있도록 너희를 이끈다, 왜냐하면 그것은 너희를 통해서 모든 것이 성취될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광야에 이르도록 나의 팔들로 너희를 데려간다, 왜냐하면 너희는 여전히 너희가 누구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너희가 그 광야를 가로질러 갈 때 그 순간이 올 것이며, 나는 지평선 위로 하느님의 진리를 너희에게 보여줄 것이다, 그리고 너희는 발견할 것이다, 나의 자녀들아, 너희가 나의 팔들 안에 있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너희가 약속된 땅을 향해서 나와 함께 걸을 수 있다.

그 광야를 지나, 나는 새롭고 영원한 예루살렘을 너희에게 보여줄 것이다, 이것은 땅에서처럼 천국에 있는 것이고, 하나 안에서 일치한 두 개의 현실들처럼, 약속된 땅이 출현할 것이고 모든 것은 성취될 것이다. 모든 사람들은 그들이 누구인지 알게 될 것이며, 모든 것들은 분명하게 될 것이고, 예전에 의혹들과 두려움들로 너희 마음들 속을 짓눌렀던 것들이 사라질 것이다.

아우로라의 빛에서 새로운 삶의 빛이 출현할 것이고, 또한 새로운 인류의 원리들이 천국에서 땅으로 내려올 것이다.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이것이 하느님의 왕국이 될 것이다; 그들이 그분의 동료들이며 그분의 사랑의 열매들이라는 것을 아는, 최상위의 자녀들에게 드러낸, 영원히 현존하는 하느님의 왕국이다.

너희의 눈들이 보는 것에 합당하게 될 수 있도록 또한 너희 마음들이 내가 오늘 너희에게 말해온 모든 것을 느끼기에 합당하게 될 수 있도록, 나의 말들이 약속으로서만이 아니라, 치유가 자리잡고 구속이 성취되기 위하여, 아우로라에서 부르짖을 수 있도록 너희를 인도하는 진실로서 너희 안에서 울려 퍼지길 바란다.

나는 아우로라의 힘과 하느님의 영의 은총으로 너희를 축복한다.

나는 너희를 사랑하고 너희의 마음들로 나를 만나기 위해 온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