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Mensajes mensuales
성모님의 발현 메시지, 콜롬비아, 카우카 발레이, 칼리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치퀸퀴에라의 우리의 귀부인으로서, 자녀들아, 나는 이 나라를 나의 망토 아래에 그리고 나의 티없이 깨끗한 마음 안에 놓기 위해 온 것이다. 나의 자녀들이 나에게 더 가까이 있게 되고, 나의 무릎 위에서 보호 받으며 나의 마음 안에서 영감을 받을 수 있도록 좁은 길들을 열고 너희에게 나의 팔들을 벌리기 위해 온 것이다.

나는 많은 나라들이 혼돈의 자극으로 또한 그들 자신의 정화의 열매들로 인하여 고통으로 몸부림치고 무너지는 때에 온 것이다, 왜냐하면 숨겨져야 할 필요성이 있는 모든 것이 이제 빛으로 나오고, 그 영들은 유혹과 반란에 대한 인간의 충동들과 통제의 부재에 굴복하지 않고 그들 자신들과 그들의 나라들을 이미 유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 나의 자녀들아, 나는 너희 마음들 속에 평화를 성립하고 오로지 기도할 것을 너희에게 요청하기 위해 온 것이다. 너희 가족들과 기도하여라, 그리고 너희 영들이 강해질 수 있도록 그리고 또 다른 사람들이 하느님께 도달하는 것을 도울 수 있도록 기도의 구룹들을 형성하여라. 천국에까지 올라가는 말을 통해서 창조주와 함께 사랑의 끈들을 창조하여라.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기도는 너희에게 평화를 가져올 것이며 세상에 평화를 가져올 것이다; 그것이 그 안에서 거하는 성스러움을 안전하게 보호할 것이고, 성스런 장소들의 현존과 그것들의 평화와 함께 행성으로서의 지구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그것들을 허용할 것이다.

나의 자녀들아, 콜롬비아는 모든 인간의 불균형들을 변모시키고 해방시킬 수 있게 만드는 자연의 왕국들과 함께 하느님에 의해 축복을 받은 나라이다. 따라서, 많은 갈등들에도 불구하고, 그곳에 있는 나의 콜롬비아의 자녀들의 마음들 안에는 여전히 평화와, 온순함과 사랑이 있다.

수 많은 세월 동안 너희가 지나온 모든 심연들에도 불구하고, 너희 백성의 기도와 헌신이 이렇게 먼 곳에 너희를 데려왔고, 각자가 쓰러진 곳에서 너희를 일으켜 하느님께 너희를 들어 올리고 있다. 그리고 나의 자녀들아, 기도가 너희의 자양분이 계속 될 것이지만, 행성으로서의 지구의 시련들도 더욱 절정에 달할 것이고, 너희가 기도하는 것에 더 큰 것을 봉헌하게 될 때가 된 것이며, 하느님 안에서, 그분의 목적 안으로, 그분의 강함과 그분의 평화 안으로 너희가 스며들어야 한다고 나는 오늘 너희에게 말한다.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평화를 위해서, 가족들의 선함을 위해서, 자연의 왕국들의 구제를 위해서, 이 세상의 다른 나라들의 영들과 천사들을 위해서 기도의 네트웍을 창조하여라.

날마다 너희가 이 세상을 위한 계획과 신의 뜻을 성립하고 지원하기 위한 책임감을 느낄 수 있도록 고통의 시간들이 너희 안에서 사명의 영을 일깨울 것이다.

나의 자녀들아, 너희가 헌신을 통해서 각 시험을 인내해온 대로, 너희가 체험해온 모든 것들로, 너희 자신의 삶들을 강하게 할뿐만 아니라, 진실한 기도를 통해서 다른 삶들과 다른 나라들을 강하게 하는 빛의 좁은 길에서 너희 자신들을 규정하게 하기 위해, 기도로 새로운 발걸음을 취하도록 나는 너희를 부를 수 있다.

나는 너희를 사랑하고, 너희를 축복하며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