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Mensajes mensuale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나라들의 평화를 위한 철야기도 메시지, 콜롬비아, 카우카 발레이, 칼리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붉은 용이 그의 심연을 떠나, 그의 분노에 찬 꼬리로, 가능한 많은 혼들을 끌어당기기 위해 땅으로서의 지구의 지역들을 치고 있다.

그러나 그 용도 또한 하늘의 별들을 움직여 커다란 심연들 속으로 그들을 떨어지게 만든다.

그의 노여움과 분노는 그가 그곳에서 그를 위한 시간이 조금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땅으로서의 지구에 있는 나라들의 어떤 대표자들의 우상인 그 용은, 그의 권력 아래에 세상의 모든 백성들과 나라들을 그가 갖고 있다고 믿는다.

이제, 겁에 질린 뱀으로서, 그의 꼬리가 남 아메리카를 두루 통과하며 질질 끌고 다니고 그의 모든 동맹국들 안에서 모든 권력과 권위와 억압의 형태와 감정들을 일으킨다.

그 붉은 용은 단번에 새로운 인류의 재-출현을 파괴하기를 원한다. 그렇기 때문에, 짧아진 그의 시간으로, 그는 그의 야망과 즐거움을 만족시키기 위해 모든 동맹국들을 이용한다.

그러나 그 용은 그를 완전히 실명시키고 목적 없이 그를 방치한 지점에서 잃어버린 그를 남겨두고 떠나는 어떤 것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이것이 마음으로부터 나오는 기도 구룹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행동을 하지 않고 빠져나갈 길이 없는 곳으로 조금씩 그를 코너로 몰고 가는 보이지 않는 숭고한 도구와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 용은 기도의 강력한 느낌을 두려워한다, 왜냐하면 어느 곳에서나 그의 사악하고 정신 도착적인 계획들은 쓰러지고, 나라들의 천사들에 의해 파괴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대륙의 북쪽에서 어떤 사람과 그의 동맹국가들에 의해 그를 위한 문이 열려있었던 동안, 그 용이 이 성스런 땅들을 밟기 위해 왔기 때문에, 남 아메리카에 전장이 세워지고 있다.

이제 모든 것이 위험에 처해있고, 태양으로 옷을 입은 여인이 그분의 자녀들을 소집하고 부르고 있다, 그래서 그분과 함께 모여, 그들은 광야로 달려가게 되고 그 성스런 장소들의 영 아래에서 피난하게 될 것이다. 그곳에서부터, 모든 사람들은 나라들의 상황을 동행할 수 있고 더욱 보호를 받게 될 것이다.

태양으로 옷을 입은 여인이 임신한 것이다. 그러나, 그분이 출산할 준비가 되었기 때문에, 그분의 아드님은 붙잡힐 위험을 무릎 쓰게 된 것이다, 그러므로, 새롭게 다가오는 것이 찾아내지지 못하도록 태양의 여인은 광야로 도망간다.

그 용은 그의 헛손질과, 그의 생각들과, 감정들과 모든 백성들에 대해서 격노하여 파괴하고, 서로를 겨루게 하고 형제끼리 서로 겨루게 하는 모든 것을 끌어들이기 위해 그의 수완을 발휘할 것이다.

그러므로, 태양으로 옷을 입은 여인이 광야들로 그분의 자녀들을 부르고 그래서 그들도 역시 그 용이 도달하기 전에 발생할 모든 것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롭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는 금식과 기도에 의해 패배를 당할 것이다. 너희가 영적이고 정신적이며, 물질적인 어떠한 종류의 음식이라도 그에게 주면 안 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그에게 모든 문들을 닫아라. 기도의 빛으로 그를 실명시켜라 그리하면 짧은 시간에 그는 기절할 것이다. 그는 죽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가 더 이상 영양분이나 동기부여를 갖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고, 그때에 대 천사 성 미카엘이 그의 군주들과 함께 그를 패배시킬 것이며 다시 한번 그를 심연 속으로 던질 때이다.

그리고 그 붉은 용의 동맹국들도 역시 그것을 느낄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의 이유와 의미를 잃어버릴 것이다. 다른 사람들은 망명을 갈 것이다, 왜냐하면 모든 것이 빛으로 나올 것이나, 다른 사람들은 그들의 손들 안에 그리고 그들의 차가운 마음들 속에 갖고 있었다고 믿었던 모든 권력들과 자제력을 잃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 여인은 그분의 팔들 안에 그분의 새로운 아들을 안고 다시 광야를 떠날 것이며, 태양은 새로운 아우로라로서 떠오를 것이고 일곱 인들은 역사를 마감할 것이다.

아메리카들의 구속은 대 승리를 거둘 것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