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19일, 일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는 내 마음 속에 심오한 내적 환희를 가져오며 천국에서 온 것이다; 나의 순결한 마음에서 느낄 뿐만 아니라, 하느님의 자비와 그분의 연민의 결과로 그분의 마음에서 나오는 환희이고, 무엇보다 우선, 자녀들아, 인류에 대한 그분의 커다란 사랑의 결과이다.

내가 하느님께 나의 순결한 마음을 드렸던 것처럼, 나는 세상에 그것을 제공하기 위해 온 것이다, 그래서 이와 같이하여, 인간의 마음들이 새롭게 되고, 이 시대의 갈보리 속에서 지속적으로 깨어나고 강함과 믿음을 갖게 될 것이다.

창조주께서 예전에 갈보리에서 우뚝 선 그분의 아드님을 돕도록 가장 거룩하신 마리아님을 보내셨던 것처럼, 티 없이 깨끗한 마음의 깊은 사랑으로, 너희의 주님께서는 그분의 힘을 새롭게 하셨다. 그래서 자녀들아, 창조주께서 지치고 창피를 당하고 있는 사람들과, 희망이 없는 사람들과, 그들의 믿음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눈들을 바라보도록 이 시대의 갈보리 속으로 우리를 보내셨다, 그래서 그들이 이 시대의 십자가의 본질을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그들의 실수들과, 약함들과, 역경들의 무게를 극복하게 되고, 그들의 세포들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자의식들 안에서 변모된, 인간의 조건의 무게를 극복하게 된다. 이와 같이하여, 이 모든 것에서 더 큰 사랑이 태어나고, 더 큰 자비가 태어나며, 진실한 인간의 존재가 태어난다는 것을 알아라.

나는 너희의 얼굴들을 만지고, 너희의 눈물들을 닦아주며 희생의 힘을 발견할 수 있도록 너희를 돕기 위해 온 것이다.

나의 말들이 지난 몇 년 동안 불충분했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녀들아, 이와 같이 내가 하느님의 사랑을 너희에게 밝히기 위해 온 것이다.

그리고 너희가 하느님의 사랑을 새롭게 하는 것이 십자가를 지고 갈보리를 향해서 걷는 것만이 아니라, 그것은 또한 그분의 사랑을 느끼고 그분께서 너희를 지원하도록 보내신 분들에 의해서 사랑 받은 것을 알고 체험하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너희 안에서 태어나게 되는 이 새로운 사랑을 보게 된다.

우리가 새로워지는 하느님의 사랑을 향해서 걷도록 하자, 그리고, 무엇보다 우선, 우리가 아버지의 무한하고 헤아릴 수 없는 자비의 계시에 대해서 그분과 이야기 하자.

나는 오늘과 항상 너희를 축복한다.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