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30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자비를 부르짖는 나라의 마음이 비록 그의 거주자들이 그들의 공통된 삶의 다름에서 잃어버려왔고 그것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할지라도, 인간의 전쟁들과 무지함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영의 울음소리를 들어 보아라.

날마다, 하느님의 자비로운 눈은 큰 소리로 외치는 사람과, 울부짖는 사람과 평화를 위해 기도하는 사람 위에 놓여져 있을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우선, 하느님과 그분의 무한한 자비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그들이 큰 소리로 외치지도 못하고, 울부짖지도 못하며 기도하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놓여져다.

너희의 마음들로 용서와, 은총과 자비의 문들이 날마다 더 이 행성에서 계속 열려있게 하여라. 세상의 엄청난 필요함을 의식하며 이 상처받음 세상을 섬기는 것이 너희의 가장 큰 열망이 되도록 하여라.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날마다 그분의 자녀들에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계시며, 그렇게 하시기 위해, 그분께서는 인간의 마음들의 문들이 그분의 사랑에 항상 열려있는 것을 발견하시는 것을 원하신다. 하느님께 끊임없이 열려있는 문이 되어라. 창조주의 창조물들을 껴안고 지원하시는 그분을 위해 의식적으로 허락하여라.

마음의 깊은 곳에서 생기는 너의 기도하는 말이, 평화를 필요로 하는 땅으로서의 지구를 위하여 지치지 않고 선포되길 바란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