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0일, 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이탈리아, 캄파니아, 카스텔 볼투르노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혼이 하느님께 봉헌될 때, 그의 마음뿐만 아니라, 그의 전 존재가 신의 뜻에 이르는 섬김으로 봉헌하는 것이다. 조금씩 조금씩 그의 봉헌은 깊어지고, 영에서부터 세포들에 이르기까지, 자의식의 전부는 그의 순복을 이해하고 경험하는 것을 시작한다.

봉헌된 혼이 기도할 때, 그의 존재 전부가 그 기도에 동행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것이 섬길 때에, 그의 전 존재는 그의 섬김에 동행한다. 자의식이 영적인 지구적 임무를 수행 할 때, 각각의 그의 세포는 그것에 참여한다.

너의 전 존재를 네 자신이 깨닫게 하고 인간의 존재에 대한 과학을 이해하는 것을 시작하는 그 시간이 오고 있기 때문에 내가 오늘 이 모든 것을 너에게 말하는 것이다.

삶의 봉헌은 어떤 존재가 하느님께 조건 없는 순복을 통해서 그의 존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내적 행동인 것이다.  인류와 창조물을 위한 너의 섬김의 확장을 위하여, 너는 또한 너의 지식을 넓혀야만 하며, 너의 존재의 각 부분을 깨달으면서 너의 순복을 깊게 해야만 한다.

지구적 변천이 다가옴으로써, 신체의 과학을 알고 너의 자의식이 지금까지 어디에 도달하고 있는가를 아는 것이 필요하게 된다. 이러한 지혜는 동양의 지식에 본질적으로 존재한다, 그러나 지금은 지식을 심화시키고 그 안에서 심화되는 인간의 능력의 진화에 따라서 깊게 되고 새롭게 되어야만 한다.

봉사할 때, 그 봉사에 네가 어떻게 참여하고 있는지 인식하여라. 그런 다음, 네 자신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 너의 육체와, 너의 세포들과 원자들의 가장 작은 핵의 내부에 또한 도달하도록 내적이며 영적인 회복을 허용하여라, 따라서 너의 물질적 자의식이 이 행성 때문에 손상되지 않고, 발생하는 이것을 위해 네가 섬기는 것을 허용할 것이다.

네가 누구인지 그리고 네가 어떻게 세상을 섬겨야 하는지를 알게 되도록 육체와, 정신과 마음을 평화롭게 하여라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