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6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너의 마음이 매일 신의 자비의 원천 안으로 들어오게 하여라. 너의 삶에서 하느님의 현존에 대하여 박식하게 되어라.

아이야, 신의 과학이 어떻게 활동하는지에 대해서 아는 것을 구하여라, 그리하면 너는 매우 작은 것으로, 매우 단순하게 주님께서 모든 것들을 변형시키시고 치유와, 용서와 구속 등 그것들을 받을만하지 않았던 사람들에게 새로운 기회들을 수여하고 계신 것이다.

매일 기도로 하느님께 가까이 끌어당겨져라, 그리하여 아버지와의 연합이 동일한 지점에 남아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깊어지고 하나로 통합하며 너의 더 많은 부분으로도 되는 것이다.

하느님의 마음과 연합의 좁은 길을 걷는다는 것은 너의 존재하는 것에 대한 의미이며, 이 좁은 길은 네 마음의 산물들에 의거하여 더 길어지기도 하거나 혹은 더 짧아지기도 한다, 그래서 너는 부분이 되는 것을 멈추고 모든 것에 되돌아 오는 것이다.

네가 하느님을 사랑한다면, 너는 그분의 신성한 자비를 알 것이다, 그러므로, 아이야, 너는 자비를 받도록 혼들을 위해서 밤낮으로 부르짖을 것이고, 너와 함께 되돌아 오는 좁은 길을 걷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네가 아무것도 아버지께 단독으로 되돌아오는 것으로 인해 얻어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이해할 것이기 때문이다. 전체는 모든 부분들과 일치함에 의해서 형성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느님을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의 동기간들을 사랑하여라. 삶을 사랑하고 항상 신의 자비를 통해서 모든 존재들이 창조주의 마음에 되돌아 오는 것을 열망하여라.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