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0일, 수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세상에서 나라들이 인간의 권력과 기획된 전쟁들과 고통과 절망으로 혼들을 잠기게 하는 혼돈을 세우려는 맹목적인 방법을 찾는 동안, 아이야, 너는 너의 마음을 더욱 더 하느님의 마음 안으로 넣어야 한다.

기도로 어떠한 인간의 힘 너머에 존재하는 하느님의 권능을 인식하여라.

너의 삶은 땅에서 새로운 삶을 향한 다리가 되어야만 한다는 것과 너의 마음은 이 삶 안에서 새로운 인류의 시작이 되어야만 한다는 것을 기억하여라.

이 시간의 부도덕함들과 유혹들이 너의 본질에 대한 근원적 동기를 잊도록 너를 자극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 땅에서의 모든 일은 지나갈 것이다; 네 마음에서 실천해온 사랑의 배움만이 남아 있을 것이다.

신성한 정의의 책에서, 너의 수고와 너의 노력이 받을 만하지 못한 사람들이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땅에서의 삶을 균형 맞춘 공로로 간주될 것이다.

이러한 순환의 끝 안에서 너에게 상응하는 장소를 맡아라. 하느님께서 새로운 것에 대한 선구자가 되도록 너를 부르시고 계시며, 옛 사람과, 그의 부도덕과 자부심들을 만족시키지 않도록 너를 부르시고 계신다.

포기에서, 침묵에서 그리고 기도 안에서 하느님의 권능을 찾아라. 아버지와 더불어 너를 일치시킨 무엇 안에서 너의 자유를 발견하여라, 그리하여 이 세상에서 어떠한 일이 발생해도, 다른 사람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그리고 땅에서의 삶의 가장 힘든 순간은 천국이 열리는 때이며, 하느님의 왕국을 이 세상에 성립하시기 위하여 하느님의 아드님께서 그것을 가져오시면서, 그분께서 구름들을 통해 걸으시며 내려오실 것이라는 것을 알도록 도와주는 요새로 너의 영과 혼과 정신 그리고 마음은 항상 있는 것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