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너희의 강건함이 하느님 안에 항상 있게 하여라 그리고 관찰자들의 눈들과 함께 너희가 인간의 조건의 부분으로서 너희 자신의 약함들을 인지하기를 바란다, 그것은 그분의 숨결과 함께, 창조주께서 변형시키고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이다.

항상 너희의 약함들을 하느님의 발치에 놓아라 그리고 그분으로 하여금 너희 마음들의 침묵으로, 너희를 보여주시도록 하여라, 그것은 너희가 고백할 수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너희가 그것을 보면 좋겠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느님 앞에서 비움을, 너희가 다시 한번 시작하는 은총으로 받게 될 것이다.

진실한 기도가 너희를 끌어 올리는 기도가 되게 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강하게 하는 질서정연한 우주와 교제하여라.

이 시간에,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자신들을 바라볼 것이며 너희는 더 이상 먼지와 불행들을 보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너희의 응시와 너희의 마음이 우주에서 너희의 주의집중으로 기도의 힘에 의해서 유지된다면, 너희가 깨어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진리 안에서 너희는 믿음을 잃지 않고 삶에 대한 일시적인 일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태양보다 더 빛나는, 빛이 너희 눈들을 가리게 하여라 그리고 인간의 장님됨에서 그것들을 이동시켜라. 하느님께 “예”라고 말하는 시간이며, 그분의 현존과 그분의 은총 안에서 확고하게 되는 시간인 것이다.

너희는 아직까지 자비를 받는 시간을 갖고 있으며 너희의 운명들을 변형시킬 시간을 갖고 있는 것이다. 그 기회들이 너희 마음들에 들어와서, 충분히 변형시키지 않고 지나가도록 놔두지 말아라.

기도하여라, 자녀들아, 그리고 내부에서 무한함을 응시하여라. 무엇인가에 되돌아오는 희망이 너희 마음들에서 결코 사라지지 않고 밝히 드러내 보여지도록 하여라.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