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4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포루투칼, 파티마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네 안에 있는 사랑과 무조건적으로 사랑하시는 하느님 안으로 너를 이끄는 그 사랑을 나의 순결한 마음의 성합이 너에게 조용히 드러낼 수 있도록 그 앞에 서 있어라.

너의 혼으로 하여금 두려움이나 부끄러워하지 않고, 새롭고, 다르거나 알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 두려워하지 않고 나타내도록 하여라. 인류가 알지 못하는 것을 나타낼 수 있도록 너의 내면의 세계의 신비 안으로 잠겨라. 너의 본질의 깊은 곳들에서 너의 발전의 좁은 길에 관한 참고인을 찾아라, 왜냐하면 네가 발견하기를 그렇게 열망한 것이 진리가 붙잡고 있는 곳에 있기 때문이다.

모든 연결들 중에서 가장 큰 것은 자신의 내면 세계와 함께 성립된 것 중 하나이고, 모든 계시들 중 가장 큰 것은 네 안에 있는 우주와 그의 신비들을 발견하는 것이다. 설명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이해와,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계시는 삶과 영원성, 지식과 진리의 깨달음으로 연결되고, 이 모든 것이 네 안에 있다.

그러나 이 세상은 인류 자신들 안에서 해답들을 구하지 말고, 그들 자신들의 외부에서 속세의 일들에 대한 지침서를 바라보며 삶을 통해 가야 한다고 그들에게 가르쳐왔다. 그들은 지혜 대신에 지능을 찾는다; 그들은 내면의 이름다움 대신에 허영심을 추구한다; 그들은 하느님에 대한 충만함 속에 있기 위해 모든 것을 초월하는 대신에 쾌락과 행복을 추구한다.

기도로, 나의 순결한 마음의 성합 앞에 서 있어라, 왜냐하면 그것이 네 자신의 내적 존재에게 좁은 길을 너에게 조용히 보여줄 것이고, 네가 비록 알지 못하고, 보거나 듣지 못한다 하더라도, 네가 누구인지 알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느낌이 될 것이며, 그것은 너의 마음과 너의 삶에서 진실에 대한 표현이 될 것이다.

나의 순결한 마음의 성합 앞에 서 있어라 그리고 내가 하느님 안에 있을 수 있는 좁은 길을 발견했을 때 느꼈던 평화와 자유를 느껴라.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