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7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본질들이 믿음과 긍휼의 대양에서 항상 만날 수 있도록 내 평화의 별이 내적 세상들의 좁은 길들을 비추길 바란다.

새로운 그리스도들이 분명히 나타나 보일 수 있도록 그리스도님을 믿는 사람들의 좁은 길이 정화되길 바란다

그리스도님 안에 있는 독자적인 확신이 이 지구적 시간 동안에 존재하길 바란다. 그분의 기도의 군사들은 피곤함이 결코 증가하지 않고 그들의 팔들을 결코 떨어뜨리지 않기를 바란다. 그들의 가장 순수한 의도들과 그들의 간청들이 하느님의 마음의 고귀한 사랑에 의해 항상 듣게 되길 바란다.

모든 신비들이 이 시간에 밝히 드러나길 바란다, 그래서 모든 과학이나 이해를 넘어, 자의식들이 그들을 여기에 데리고 왔던 진실한 이유에 깨어나길 바란다; 사랑으로 인하여 삶을 발전시키고 초월하는 원리들을 실천하는 새롭고 책임감 있는 인류를, 마침내 땅으로서의 지구의 지표면 위에서 볼 수 있는 아버지 하느님의 뜻을 수행하기 위해서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