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비가 오고 묵상에 잠기는 새벽 동안에, 밤의 침묵으로, 아우로라의 빛이 보인다.

내적 초점 안에서, 마음의 정렬로, 아우로라의 빛은 밝히 드러난다.

용사의 불침번으로, 하느님의 종들의 지칠 줄 모르는 섬김으로, 아우로라의 빛이 보인다.

신체들의 치유의 대안으로, 치유 받고 있는 사람들의 헌신적인 치유에서, 아우로라의 빛이 보인다.

영적인 침묵으로, 각 존재와 가장 높으신 신성과의 내적 연결로, 아우로라의 빛은 밝히 드러난다.

하느님을 섬기는 혼들의 기쁨으로, 하느님의 뜻에 항구적인 삶의 헌신으로, 아우로라의 빛은 항상 보일 것이다.

이러한 성스런 구속의 왕국에 너희가 마음으로 봉헌할 수 있는 모든 것에서, 아우로라의 빛은 항상 보일 것이다.

너희가 진실로 순복하고 이와 같은 사랑의 왕국을 위해 일하며 동행할 수 있는 모든 것에서, 강력한 아우로라의 빛은 구속으로 또한 용서로 너희를 이끌 것이며, 너희 앞에서 스스로 밝히 드러낼 것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