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는 혼들을 위한 피난처로서 그리고 보상으로서 내 마음을 제공한다.

나는 보호처와 은신처의 요새로서 내 마음을 제공하지만, 누가 나의 특성들을 실천하기 위해 내 마음에 들어올 것이냐?

나는 나의 자녀들이 하느님의 덕행들과 선물들을 그들 자신들 안에서 인식하도록 그들 각자에게 나의 자의식과 존재를 제공한다.

이러한 이유로, 나는 혼들이 이 시간들 동안에 영적 안전의 필요함 안에서 그들 자신의 발걸음들을 취하는 것을 배울 때까지 내 마음을 지칠 줄 모르게 제공한다.

내 마음은 하느님께서 경배를 받으시고 찬양을 받으실 수 있도록 혼들에게 제공된 성전 안에 있다, 따라서 그분의 뜻이 우주에서 또한 땅으로서의 지구에서 달성되는 것이다.

사랑의 신비가 나의 자녀들 안에서 생생하게 살아있게 되고 그 이외의 모든 것들을 넘어, 그들이 매일 하느님을 사랑하는 것을 배울 수 있도록 나는 마음들을 위한 은신처로서 내 마음을 제공한다.

나는 내 마음을 버림받은 자들에게 피난처로 그리고 하느님을 다시 만날 필요가 있는 사람들에게 임시로 제공한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