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8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내 손들을 통해서, 나는 다시 한번 인간의 자의식에 숨겨진 매듭들을 원상태로 되돌려 놓는다.

내 손들을 통해서, 나는 실제가 아니며 혼들 안에서 고통을 발생시키는 패망과, 장애물들과 두려움들의 매듭들을 다시 한번 원상태로 되돌려 놓는다.

나의 자녀들이 나에게 요청할 때면 언제나, 그들이 자의식의 매듭들에 의해서 관리할 수 없거나 그것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커다란 어려움을 느낄 때 나는 그것들을 원상태로 되돌려 놓는다.

나는 인간의 자의식에 숨겨진 모든 매듭들을 원상태로 되돌려 놓으시는 어머니이시다. 매듭들의 제거는 해방의 시간을 의미하며 그것이 필요로 하는 구속을 유지하도록 자의식을 위한 빛을 의미하는 것이다.

내 손들을 통해서, 나는 인류의 매듭들을 원상태로 되돌려 놓으며, 그의 끊임 없는 영적이며 육체적인 감금상태로부터 그것을 자유롭게 하면서, 나는 나의 영적인 자녀들로서 그들의 존엄성을 만회하도록 나의 자녀들을 허용한다.

내 손들을 통해서, 나는 쇄신과 믿음의 좁은 길을 너희에게 제시한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