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4일, 월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아이야,

기도가 네 마음 위에서 피어 있는 꽃처럼 되게 하여라 그리고 너의 영과 너의 온 존재를 잠기도록 발산하는 숭고한 향기를 허용하여라.

기도의 꽃의 빛 그 자신이 네 자의식의 가장 희미한 공간들을 승화시키게 하여라. 말씀의 힘을 신뢰하며 그의 창조적 에너지의 폭을 신뢰하여라.

기도의 꽃이 그의 시간에 의거하며 너의 기대들에 의거하지 않고, 네 안에서 일하게 하여라.

기도의 꽃이 연기된 정화나 연기된 시험을 넘어, 숨겨진 내적 아름다움을 너에게 보여주게 하여라.

너의 마음 위에서 기도의 꽃이 사랑으로 너의 혼을 점화하게 하여라 그리하면 그것이 필요한 모든 시간들에서 목적의식을 다시 시작할 것이다.

기도의 꽃이 너의 삶 안에서 사랑과 구속의 기적을 형성하게 하여라. 아름다운 꽃들과 그것들이 모든 창조물 안에서 표현하는 열렬한 헌신에 의해서 발산된 평화를 느껴라.

왜냐하면 어느 날, 사랑과, 용서와 구속의 꽃잎들 안에서 너의 혼이 태어나고, 성장하며 성숙해지는 꽃과 같이 될 것이며, 하느님께서 그렇게 많이 기대하셨던 너의 본질의 어떠함을 나타낼 것이기 때문이다.

신뢰하여라 그리고 하느님께 경배와 열렬한 헌신으로 너의 삶을 꽃 안으로 지속적으로 되돌아 가게 하여라.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