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7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비록 네가 네 자신을 정화한다 하더라도, 행성으로서의 지구가 그 자신을 강하게 정화하는 중이라도, 네 안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결코 멈추지 말아라.

비록 모든 내적 저항이 제거되고 있고 자의의 요소들이 공간들을 깨끗하게 하고 있는 중이라 하더라도, 네 안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결코 멈추지 말아라.

비록 모든 것이 네 안에서 이동하고 있으며 네가 다시 시작하는 것을 더 이상 알 수 없고, 세상에 오직 전쟁들만 존재하더라도, 네 안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결코 멈추지 말아라.

왜냐하면 무엇 안에 믿음이 실제로 있고 각 존재 안에서 발견되는 믿음이 구제할 수 있는 무엇이 되기 위해서 인류를 허용할 것이기 때문이며, 이와 같이하여, 더 많은 빛의 출입구들이 열릴 것이다 그래서 잃어버려지고 정신이 딴데로 쏠린 혼들이 더 높은 신성한 개입을 받게 된다.

커다란 움직임들에 속한 이 시간에 너는 네 안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멈추지 않기를 바란다, 왜냐하면 이것이 각 순간을 더욱 숭고하고 온화하게 만들 것이기 때문이며, 너는 각 삶에서 경험을 배울 것이고 너는 새로운 교육들로 너의 영을 풍요롭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네 안에서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결코 멈추지 말하라; 따라서 너는 자의식의 더 깊은 단계들 위에서 인류의 치유를 위한 공간을 만들 것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