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7일, 목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모든 자연의 왕국들을 씻기고 양육하는 물과 생명으로써, 천국에서 하느님의 축복이 땅으로 내려오는 것을 보아라.

마음들이 하느님께 진실로 간구할 때에, 그분의 왕국의 문들이 열리며, 천국에서뿐만 아니라, 존재들의 내부에서 문들이 열리는 것이다. 그런 다음, 아이야, 그분의 본질과 너의 마음 사이에 있는 이 문을 응시하여라.

오늘과 항상, 주님께서는 혼들이 그들 자신들에 대한 것과, 그들의 삶에 대한 발전과 진실에 이르도록 그들을 깨우기 위해 그분의 종으로서 그리고 동료로서 나를 보내시고 계신다. 그렇기 때문에, 내 말씀들에서 이러한 진실에 이르도록 네 자의식을 여는 열쇠들을 찾아라 그리고 그것을 실천하도록 너의 존재를 알맞은 곳에 두어라. 이런 식으로 되거나 저런 식으로 되는 것을 원하지 말아라, 이 일이나 저 일을 경험하는 것을 원하지 말아라. 그것이 신의 자의식을 위한 문이고, 천국의 우주를 위한 문이라는 것을 알면서, 네 자신의 마음 앞에 오로지 남아 있어라, 그리고 주님께 말하여라: “아버지, 제가 여기에 있사옵나이다. 제가 누구라는 것을 알기 위해서 여기에 있사옵나이다. 당신에 대해서, 당신의 계획에 대해서, 당신의 뜻에 대해서, 당신의 사랑과 당신의 본질에 대해서 알기 위해 제가 여기에 있사옵나이다.”

그분의 뜻을 달성하고자 하는 너의 열망과, 네가 그분의 약속들에 대한 살아있는 증인이 되기를 원한다는 것과 이것이 네가 존재하는 유일한 이유라는 것과, 이것이 네 삶의 본질이라는 것을 아버지께 말하여라.

우주의 중심에 있는 신성한 원천으로서 너를 알고 계시고 너를 동행하시는 창조주를 응시하여라: 모든 창조물들이 출현했고 그것들의 각각을 깊게 알고 있는 곳에 있는 소멸되지 않는 사랑의 원천을 응시하여라.

아이야, 너를 투명하게 보시는 유일하신 분께 말하여라, 가면들이나 환각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 앞에 한 분께서 계신다. 하느님께 말하여라 그리고 그분께서 실수들과 환각들에 대해 약한 것을 너에게서 빼앗으시면서, 창조주와의 연합의 강함과 그리고 진리와 신의 뜻 안에서 존재의 강함으로 그것들을 대신해서, 투명하게 진심으로 네 마음을 변형시키시고, 정화시키시며, 그리고 고요하게 풀어 주시도록 하여라.

너의 영적인 삶 안에서 깊어져라, 왜냐하면 이것이 이 시간에 가장 필요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하느님과의 진정한 연합 없이, 너는 다만 연약한 인간일 뿐이다.

네 자신으로가 아닌 하느님으로, 견고하게 가득 채워져 있는 너를 발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그 시간들이 올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서 네 가슴의 문을 두드려라. 너의 하느님이신 주님께 말씀을 드려라 그리하면 그분께서 네게 들으실 것이며 너의 간청에 응답하실 것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