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6일, 수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쌍 파울로, 카라피큐이바에 있는, 마에 파우리스타, 마리아님의 성스런 집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아이야, 기도하여라, 하느님의 영의 임재가 네 안에서 살아있기를 요청하면서, 너의 삶의 매 순간에 기도하여라. 이러한 성령님께서는 너의 행동들을 통하여 세상에서 너의 감정들과 행동 안으로 들어 오시면서, 너의 존재와, 너의 정신과, 너의 혼과 너의 마음에 스며드실 것이다.

존재들의 안과 밖에서 혼돈과 대립들의 시간이며, 원수는 매우 보이지 않게 사람들의 삶 안으로 들어오고, 심지어 그들이 선한 좁은 길에 있다고 믿을지라도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지시하는 무엇에 의거한 삶을 살아가는 것 외에는 다른 어떤 것을 하지 않는다고 그들이 믿을 때조차도, 그들의 마음들을 취하고 있다.

원수는 악을 즐김으로 인해 불화를 뿌리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들 안에서 살고 있고, 그들의 혼들의 목소리에 대한 무지함과 그들의 수호천사들의 고함에 대한 무지함이, 이 세상의 심연들 안으로 매일마다 더욱 깊게 들어가고 있다.

실수하고 그들 자신들을 향해 오로지 정의와 절망만을 끌어당기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하여라.

모든 것은 사람의 계획과, 일과, 뜻에 있었다고 믿으면서, 하느님의 계획과, 그분의 일과 그분의 뜻을 무시해왔기 때문에, 뒤늦게 그들의 실수들을 후회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여라.

지도층의 법에 대하여 무지한 사람들을 위해서, 불신자들과 불경스러운 자들을 위해서, 사람들 안에서 하느님의 행동들을 판단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하여라, 왜냐하면 그들이 신의 자비를 받아들이지 않았던 이래 줄곧, 그분의 자비보다 더 많은 어떤 것을 그들은 받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겸손해질 수 없기 때문에 고통을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그리고 그들의 결점들을 인식하고 하느님의 좁은 길에서 바로 잡을 수 있도록 그들 자신들을 허용하는 것 대신에 인간의 일들을 세우는 것을 더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하여라.

네가 인간의 행동들과 선명하게 하는 것들 위에서 기반된 아버지의 계획의 성취를 판단하지 않고 그분의 뜻 안에서 인내하도록 성령님께서 네 마음 안에서 행동하시고 네 안에서 사시도록 빌어라.

아이야, 세상이 고통에 몸부림치고, 나라들이 두려움에 떨며, 사람들의 마음들이 혼란스럽게 되기 때문에 기도하여라. 오로지 하느님 안에서만 평화가 있을 것이며, 오로지 그분의 영 안에서만 판별력이 있을 것이고, 오로지 그분의 마음 안에서만 진실한 사랑이 있을 것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