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일, 토요일

Mensajes semanale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주간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사랑하는 자녀들아,

영적 전쟁은 내면들 안에서 그의 전투를 계속한다.

거룩한 묵주기도에 대한 너희의 헌신이 너희를 강화하며, 너희가 분별력을 가장 필요할 때 그것을 줄 것이다.

이 순간에, 거룩한 묵주기도를 그만두는 것은 내면의 빛을 볼 수 없는 이 세상의 어둠 속을 걷는 것과 같다.

나의 자녀들아, 기도 안에서 말들뿐만 아니라 마음으로 이루어지는 때가, 너희에 대한 구속의 승리라고 우리는 아주 초기부터 인류에게 말해왔다, 왜냐하면 기도로 너희가 내 아드님을 발견할 것이기 때문이다.

지구적 역경 속에 있는 이 시대에, 기도는 너희를 안전한 항구로 인도할 것이다.

사랑하는 자녀들아, 너희의 깨어남은 단순한 경험들 속에 있고, 오늘날 너희가 이 중요한 순간을 통과해 가는 방법을 배우기 위해 필요한 특성들과 덕행들이 기도 속에 있다는 것을 나는 너희에게 가르쳤다.

나의 자녀들아, 나는 거룩한 묵주기도에 대한 너희의 영적 헌신을 새롭게 하기 위해서 다시 한번 너희를 부른다, 왜냐하면 내 자녀들 중 일부는 거룩한 묵주기도가 갖고 있는 중요성을 잊어 버리고 기도를 드리지 않기 때문이다.

나는 주의가 산만해지지 않도록 너희에게 부탁한다. 맹목적이거나 무지함이 내 아드님에게 돌아서기로 결정한 마음들을 계속해서 혼란스럽게 하지 않도록, 우리가 함께 이 마지막 전투에서 대 승리를 해야 한다.

우리는 기도로 연약한 혼들을 보호해야 한다, 왜냐하면 이 때 사람들은 성급한 결정을 내리고, 그들이 내 아드님 옆에 있었고 그분의 은총으로 환영받고 있다는 사실을 하룻밤 사이에 그들은 완전히 잊을 것이기 때문이다.

자녀들아, 혼들의 무지함으로 인하여 하느님의 공의가 계속 야기되지 않도록 기도하자.

나는 깨어남으로 나의 부름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