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5일, 수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중요하고 풍부한 연민과 자비가 열리며 모든 인류 위에 영적으로 그 자신을 흘러 내린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가장 깊게 뿌리내린 죄인들이 용서를 받기에 필요한 속죄의 향유를 받는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그분의 자비로운 마음이 영적으로 죽을 운명으로 되었던 모든 사람들에게 도달하며 그 빛이 이러한 상황에서 그들을 해방시킨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그분의 평화가 인류의 전 자의식을 에워쌀 때까지, 우주에서 우주로 비춰진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세상은 더욱 푸른색으로 겉옷이 입혀지고 반짝이며, 그것은 고통에서 경감된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광대한 지옥 같은 곳들이 닫혀지며 해방의 문들이 인류를 변모시키기 위해 열린다.

너희가 기쁨으로 하느님을 높여드릴 때에, 오늘 마라톤의 시작에서처럼, 불가능하고 어려운 상황들이 해결된다, 왜냐하면 너희의 마음들에서 오로지 하느님의 진정한 사랑이 발산하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