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9일, 월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님의 매일의 메시지, 미국, 플로리다, 오를란도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이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사랑하는 자녀들아,

너희의 천국의 어머니께서 영적 전쟁에서 승리를 얻을 때, 또한 나의 원수의 계획들이 무기를 빼았겼을 때, 다른 전쟁이 어쩌면 한층 더 강하게 일어나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나의 군사들의 자의식들이 섬길 수 없도록 만들지는 못한다.

각 내적 전쟁의 봉사자의 얼굴은 그들을 강하게 하기 위해서 오는 것이며 신성한 의지로 그들을 확실하게 하기 위하여 오는 것이다.

이 세상의 삶들의 이중성은 자의식들이 뒤따라야 할 어떤 길을 선택하는 것을 허용한다.

그러므로, 각 내적 전쟁은 자기 자신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서이며 초월하게 하기 위하여 늘 새로운 시도를 하게 만드는 순간인 것이다.

그리스도님의 제자가 각 내적 전쟁에서 있어서 동일한 돌 위에서 실패할 때, 그들은 배움의 이러한 이중성 안에서 정신을 반듯이 지켜야만 한다, 어떤 한 사람은 매일 실수하는 것들을 사랑하는 것을 오로지 배울 수 있다, 그래서 이같은 내적 사랑은 충분하게 커질 수 있게 될 것이고 모든 것을 용서할 수 있도록 충분히 성숙해질 수 있게 될 것이다.

만약 육체를 입은 존재로서, 너희의 천국의 어머니께서 이들 높은 단계들의 사랑을 느껴보지도 못하고 또는 실천해보지도 못했다면, 아마도 그리스도님의 수난은 위대한 결과들을 갖지 못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사랑은 힘을 가지고 있고 모든 실수들을 넘어서 승리한다는 것을 그리스도님은 십자가 위에서 생각하셨기 때문이다.

이것이 너희의 삶들이 정신 안에서 반듯이 항상 잘 지켜야 하는 무엇인 것이다, 왜냐하면 다른 상황 아래에서 너희가 살아온 사슬들이나 또는 실수들안에서 너희는 너희 자신들을 결코 자유롭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자의식들은 살기 위해서 그리고 사랑의 정도를 느끼기 위하여 애써 노력할 때, 그들의 관점은 변화한다, 왜냐하면 이것이 구속과 용서의 학교에서 또 하나의 단계 위에 그것을 놓을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의 영적으로 상처 입은 것을 치유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