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Mensajes diarios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말도나도, 프리아폴리스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에게 있어, 너의 마음은 열려 있는 책과 같다, 그것에서 나는 네가 경험하고 느낀 모든 것을 내가 명확하게 읽을 수 있다. 따라서, 어떤 것이 사랑으로 있는지 아닌지, 아무것도 주님의 눈들로부터 숨겨질 수 있는 것은 없다.  

네가 필요한 것이나 취해야 할 충동을 내가 여전히 너에게 줘야만 하는 단계를 알기 위하여, 내가 네 마음에 방문할 때 모든 것은 밝혀진다.

이제는 네 안에서 가장 깊은 느낌들이나 여전히 정화 되어야 할 모든 것을 알기 위해 너의 주님을 뒤따르면서, 두려움 없이 마음을 열어놓은 상태로 있어야 하는 시간이다.

내가 그들의 마음들을 방문할 수 있도록 모두가 나에게 그것들을 열어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혼들은 내가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고 믿거나 내가 사형집행인 보다 더한 어떤 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내가 하는 것같이 깊게 침묵하며 인간의 마음을 알아 보는 사람은 없다. 이러한 이유로, 내가 회개와 자비의 힘을 알려주기 위해 인간들 사이에서 성육신하였고, 그들에게 왔던 것이다.

사랑의 스승님이 그들 자신의 고통으로 인한 지친 마음들 안으로 들어 갈 수 있고, 회개하고 열어 놓은 마음 속으로 들어갈 수 있기를 여전히 희망하고 계신다고 세상에게 용감히 말하여라.

나의 무한하고 헤아릴 수 없는 자비가 텅 빈 모든 공간들을 채울 수 있고 잘못 이해한 것들과 가장 큰 슬픔을 치유할 수 있다고 세상에 말하여라.

그러나 그곳에는 단 하나의 조건이 있다: 네가 나에게 너의 마음을 여는 것이다, 그래서 혼들이 정화한 것이나 체험한 모든 것을 넘어, 나의 은총이 무심하고 이기적이 이 때에 그들의 강건함이 될 것이라는 것을 그들이 신뢰하는 것이다.

내가 계획을 갖고 앞으로 움직이기 위해 필요한 것은 회개한 마음들이다.

불완전한 마음들이 나를 믿는다면, 그들은 변형될 것이다.

나는 나의 말들을 너희 마음에 잘 간직하고 있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스승이시며 주님이신, 그리스도 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