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3일, 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목수로서, 내가 네 마음의 거친 나무를 서서히 만들었다, 그래서 네가 네 안에 있는 보석을 발견할 수 있었다.

목수로서, 나는 내 아드님께서 나를 가르치셨던 것처럼, 너의 좁은 길들을 서서히 관리하였다, 그래서 네가 그분의 성심에 도달할 수 있었다.

아버지로서, 나는 현재의 네가 아닌 무엇을 너에게 보여주면서, 너희 더 많은 인간적 양상들을 서서히 세련되게 만들었다, 그래서 너는 네 자신에 대한 진실을 알 수 있었다.

친구로서, 나는 각 시련에서 느꼈던 내 자신을 준비하면서 너의 괴로움들을 진정시키고 너희 심연들을 밝게 비춰줄 수 있도록, 네 마음에 평화를 가져오며 언제나 현존해 있었다.

동료로서, 나는 좁은 길 위에 있는 바위들을 가리키면서 그리고 너의 발걸음들을 동행하며, 너를 위한 천국의 문들을 서서히 열었다, 그래서 너는 네 마음 안에서 대 승리를 거두는 하느님의 사랑을 만들 수 있었다.

지금, 아이야, 나는 하느님의 종으로서 보여질 수는 없으나 숨겨진, 더 넓고 더 깊은 좁은 길을 너에게 보여주기 위해 온 것이다.

네가 나의 말들을 실천할 수 있도록, 나의 가르침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내가 좁은 길을 보여주기 위해 온 것이다, 그래서 내 마음이 세상에 어떻게 도달하는지 네가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너는 나와 함께 가서 관문들에 들어가고 너희 창조주이시며 모든 것들의 창조주이신, 너의 천상의 아버지를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저는 당신의 종이옵나이다. 그분께서는 너의 주님이시다. 나는 하느님께 너를 인도하는 너의 본질의 문을 건너가면서, 너의 내면의 깊은 곳에서, 침묵으로 밟혀진 이 좁은 길과 그분의 마음을 향해 네가 나와 동행할 수 있도록 너를 위해서 여기에 온 것이다.

그 시간이 도달하고 있는 동안, 가거라. 나의 침묵을 들어라 그리고 나의 걸음을 뒤따라라. 나는 네 마음 안에 하느님의 음성을 위한 방을 만들기 위해서 온 것이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