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1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네 안에서나 혹은 네 주변에서 발생하는 모든 것을 넘어, 하느님 안에서 너의 자의식을 고정하는 것에 지치지 말아라.

그러한 영적 특성이 너의 자의식을 돕기 위해서 나오고 있는 더 높은 법들을 허용할 것이며 어떠한 상황과, 영적이거나 내적인 것이 해결될 것이다.

하느님께서 너의 존재를 위해 창조하셨던 비물질적 목적을 절대적으로 신뢰하여라, 그리고 그 진실의 기반 위에서, 도전들과 시련들로 가득 채워진 이 삶을 전진시켜라.

그러나 절대로 낙담하거나 잠들지 말아라. 매 순간을 마치 마지막 순간처럼 생각하여라; 삶의 각 단계를 사랑과 용서하는 것을 배우는 결과로 만들어라.

그러므로, 천상의 아버지께서 새로운 발걸음들을 위해서 그분의 자녀들에게 요청하실 바른 순간을 기다리고 계신다. 그러나 너의 삶들 안에서 초연함을 사랑하는 것처럼 이 발걸음들이 취해질 것이고 전달될 것이다. 왜냐하면, 진실로, 소수만이 주님의 목적의 구성과 그분의 뜻의 신성한 실현을 위하여 그분께 모든 것을 드릴 사람들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어머니로서, 나는 그 자신에게서 권리를 박탈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알고 있으며, 얼마나 많은 고통과 연기하는 것들과 침체를 야기한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믿음의 영의 빛이 널리 퍼질 것이다. 고요하게 신뢰하여라, 그곳에는 극복할 수 없는 장애물이나 경계가 없다.

네가 주님의 마음에 속한 안전한 항구를 찾을 때까지 노를 젖는 것을 멈추지 말아라.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