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29일, 금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특별발현 메시지, 프랑스, 알타 사보아, 아르샴프스의 공통체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하느님의 은총과 자비가 세상에 내려올 때

하느님의 은총이 세상에 내려올 때, 나의 자녀들아, 너희 팔들과 마음들을 열어라 그리고 그것을 무시하지 말아라.

주님의 자비들을 감사함으로 받아라, 왜냐하면 그분께서 이 시간에 마음들을 평화롭게 하기 위해서 그리고 그들을 변형시키기 위하여 그분의 사자분들을 보내시고 계시기 때문이다.

주님의 자비가 정의(공정, 처벌)의 시간 전에 온다, 그래서 새로운 순환과 새로운 시간에 마음들을 준비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땅 위에서 발생하기 위하여 오게 될 사건들에 관계없이, 활기찬 그들의 믿음을 어떻게 보존하는지를 알아라.

하느님의 자비가 용서하는 것과, 평화를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섬기기 위하여, 그분의 자녀들에게 평화의 목적으로 마음들을 일치시키는 것을 가르치기 위하여 그들 위에 내려오고 있다, 그래서 이 세상에 균형이 있고, 그렇게 하여 사랑이 있는 것이다.

하느님의 자비가 그분의 자녀들에 관해서 결정짓는 것을 돕기 위하여, 속임수로부터 그들을 이동시키기 위하여 또한 깊은 무지의 시간에 그들의 마음 안에서 지혜의 은총을 깨우기 위하여, 그분의 사자분들의 현존과 더불어 땅으로서의 지구 위에 내려온다.

나의 자녀들아, 하느님의 은총과 자비를 받기 위하여, 그분께서 너희에게 수여하신 무엇 앞에서, 관념들 없이, 터무니 없는 생각들 없이 단순한 마음으로 있어야 하지만, 마음에 공간을 내주면서 잠시 동안 고요한 정신으로 있어야만 한다. 

하느님의 자비가 세상에 내려오며 사람 위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자연의 왕국들 위에 내려온다.

그리고 이러한 자비가 끊이지 않게 하기 위하여, 모든 목마른 창조물들이 이와 같이 헤아릴 수 없고 무한한 원천에서 마시는 것을 허용하면서, 너희는 기도를 해야만 하며, 너희는 부르짖어야 하고, 땅 위의 삶을 위하여 새로운 기회를 요청하면서, 너희는 하느님 앞에서 너희 마음들을 순복해야만 한다. 

하느님의 자비가 세상 위에 내려오며 서로를 보고 곧 알아보는 마음들을 가르치고, 한 분이신 아버지의 자녀들인 형제들을 가르치며, 일치 안에서 너희의 주 하느님을 섬기기 위해서, 너희의 종교나, 인종 혹은 문화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느님의 자비는 너희를 진실하게 만들며, 이 같은 진실 안에서 너희의 마음들이 땅 위에서 표현하는 것이 뚜렷하게 다름에도 불구하고, 너희가 일치될 수 있는 것이다

하느님의 자비가 너희 안에서 평화의 목적을 깨우는 존재들 위에 내려온다, 그래서 너희는 모든 종류의 생명에게 존경과, 이해와, 자아-내줌과 이기심 없는 섬김을 통하여 땅에서 평화를 마련하는 것이다. 

새로운 것 안에 있도록 그리고 영원하신 하느님의 마음 안에 있도록 너희를 가르치면서, 옛사람을 순복시키며, 하느님의 자비가 너희 혼과, 영들과, 마음들 위에서와 마찬가지로, 모든 존재들 위에 내려온다, 그래서 하느님 안에 계신 그리스도 안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일치 안에서 변형될 것이다.

정의의 시간 전에 세상 위에 내려오는, 이 같은 무한한 자비를 받기 위하여, 나의 자녀들아, 자비를 위해서 아버지께 기도하고 부르짖어라, 섬기고 너희의 행동들에서 자비를 가져오면서, 과거에 잘못을 저질러온 사람들이며 너희 마음들의 사람들인, 너희의 뒤따르는 존재들의 잘못들을 용서하여라, 그래서 이 세상이 자비를 받기에 가치가 있게 될 것이다.

모든 것은 사람들의 마음에 쓸모가 있다.

은총들이 땅으로서의 지구 위에 내려오는 것을 멈추지 않으며, 하느님의 마음에서 자비가 샘솟다.

어떻게 봐야 하는지를 알아라, 어떻게 부르짖어야 하는지를 알아라, 자비를 어떻게 받고 어떻게 줘야 하는지를 알아라. 이처럼 모든 것은 하느님의 목적에 의하여 달성될 것이며, 세상은 평화의 방향으로 더 큰 세상에 도달할 것이다.

나는 나와 함께 기도하는 너희를 축복한다, 그래서 이 세상이 자비를 받는다.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