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23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매일의 메시지, 독일, 츄리히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오늘 하나의 의향 안에서 그리고 동일한 목적을 위하여 목소리들을 높이기를 바란다.

음악의 만남으로, 문화들과 백성들과, 나라들과 대륙들이 일치되기를 바란다.

모든 사람들이 그들의 마음 안에서 하느님의 어머니의 사랑을 느끼기를 바란다, 그래서 혼들이 그들의 목적에 깨어나는 것이다.

오늘, 긍휼의 성전이 각 사람 안에서 향상되기를 바라며, 목소리들과 악기들을 통하여, 하느님의 계획을 위한 백열광을 내는 열렬한 헌신의 불꽃이 내적 세상들 안에 놓여있기를 바란다.

오늘, 너희가 형제들과 자매들로서 손들을 일치하기를 바란다, 그래서 희망과 기쁨으로 존재들을 양육하는 사랑의 원천을 위해서 세상의 평등이 성립되기를 바란다.

나의 노래하는 자녀들에 의하여 봉헌물로서 주어지게 될 모든 것이, 전능하신 하느님의 발치에 도달하기를 바란다, 그리하여 가장 진솔한 기부로서, 세상의 혼들이 내적 치유와 자의식의 향상을 받는 것이다.

오늘의 음악이 인간의 고통에 문들을 닫기를 바란다.

오늘 노래하는 마음들 안에서 울려퍼지게 될 멜로디들이, 수백만의 인간의 존재가 앞으로 이동하는데 필요한 평화를 성립하기를 바란다.

사랑스럽게 표현될 각 단락이, 나의 자녀들 각자의 노력을 통해서, 하느님의 지혜를 나라들에게 끌어당기기를 바란다, 그래서 고귀한 결심들이 만들어지고, 이것이 모든 사람들을 유익하게 할 것이다.

이 전야제에, 각 노래가 그들의 가장 좋은 내적 에너지로 단장되기를 바란다, 그리하여 봉헌될 모든 것은 내적 우주를 넘어 빛나게 될 것이다.

나는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