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7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의 영적 마음 안에서 내가 각 혼을 잘 간직하고 있는 것과 똑같이, 동일한 방법으로 나는 세상의 나라들, 특별히 시간들의 끝에서 중요한 사명을 갖게 될 나라들을 잘 간직하고 있다.

이러한 면에서, 아르헨티나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가득한 것이 도래할 것이며 깨어나는 혼들에게 욕구를 주기 위하여 표현되는 어떤 사건들을 허용할, 새로운 시간들의 영적 요람이 될 것이다.

아르헨티나가 구속과 용서의 좁은 길을 실천한다면, 그는 그의 자국민이 인식하게 될 많은 기회들과 더불어 백성과 나라가 될 것이다.

아르헨티나는 자연의 이름다움이 넘칠 뿐만 아니라, 그의 상처들, 나의 임재를 통해서 내가 내 자신을 치유해야 하는 매우 힘든 상처들을 가진 땅이다.

그래서 치유가 아르헨티나의 모든 마음들과 그의 모든 과거에 도달하게 될 것이며, 아르헨티나의 백성과 인류는 나의 자비에 진실로 간청해야만 한다 그래서 우주의 높은 곳들에서, 해방의 비물질적인 광선이 내려오게 되고 아르헨티나의 자의식을 변모시키고 구속시키는 것이 있게 될 것이며 따라서 새로운 순환이 시작할 수 있는 것이다.

나는 내 동료들 각자의 간구들의 목소리에 방심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나의 말들을 너희 마음에 잘 간직하고 있는 너에게 감사한다!

너를 축복하시는 분,

너의 스승이시며 주님이신, 그리스도 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