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2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의 마지막 그 말씀들이 너의 혼의 책에서 내 사랑의 대 승리를 쓰게 될 것이다.

이 새로운 순환에서, 너의 기억이 전달된 각 교육의 일부분을 상기하게 될 것이며, 너의 영은 내 마음으로 보냈던 빛의 욕구들로 풍성하게 될 것이다.

나의 메시지들의 각각은 격려와 강함과 희망으로 너를 섬기게 될 것이다, 그래서 어느 날, 네가 나의 현존의 관문 앞에 있을 때, 너의 자의식은 최종적으로 사랑과 신뢰로 나에게 순복하게 될 것이다.

나의 마지막 말씀들이 네 혼의 책에 쓰여질 뿐만 아니라, 네가 나와의 교재 안에 있기 위해서 나의 메시지들을 통하여 배우도록, 내 음성에 의한 각각의 진동은 너의 존재의 가장 깊은 장소를 가득 채울 것이다.

너는 여전히 광야들을 건너갈 것이다. 너는 여전히 고독을 느낄 것이다.

너는 여전히 내가 지난 시간에 십자가 위에서 마셨던 것과 같은, 쓸개즙의 쓴 음료를 발견할 것이다.

그러나 너는 버려졌다고, 멸시 받았거나 불쾌감을 받았다고 결코 느끼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만약 진실로 네가 나와 함께 있어왔다면, 각 시험은 새로운 발걸음을 취할 하나의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너는 나를 뒤따르기 위해 포기해왔다. 너는 나의 발걸음을 뒤따르기 위해 너의 가족을 순복시켜 왔으며, 그렇게 많은 도전들을 실천해오고 경험해온 이후에, 너는 내 앞에 오늘 여기에 있는 것이다.

모든 것을 떠난다는 것이 너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나는 알고 있다. 모든 것에 순복한다는 것이 너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나는 알고 있다.

내가 그 자신의 육체로 포기와 마음의 고독함을 경험했던 사람으로, 너와 같은 인간이었다는 것을 잊지 말아라.

그러나 모든 것 위에 계시고, 모든 것을 넘어 계신 분이신, 그 한 분께서, 그분의 팔들 안에 너를 항상 두고 계실 것이다, 왜냐하면 그분께서는 네가 약하고 작으며 경험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계시기 때문이다.

그것을 실천하도록 천상의 아버지께서 너를 위하여, 그분의 사랑을 너에게 항상 주실 것이다.

곧, 어느 날, 네가 나를 알아보게 되도록 너를 준비시킬 내적 보석들을, 나의 말씀들이 네 혼 안에 새겨 넣고 있다. 그리고 이 날에는, 역경도 없이, 고통도 없고 고뇌도 없이, 너는 생명의 빵과 회복의 빵을 나누기 위해 나의 식탁에 앉게 될 것이다.

내가 항상 네 안에 있기를 원한다는 것을 기억하여라.

내가 세상에서 보는 모든 것에서, 나는 내 자신의 고통을 경감시키고 강하게 하는 피난처가 필요하다.

나에게서 분리하지 말아라.

나는 너희의 마음들 안에 나의 말씀들을 잘 간직하고 있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스승이신, 그리스도 예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