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월, 4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그리스도 예수님의 특별한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타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이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매일의 가르침들에 대한 나의 성스러운 기념일을 축하하는 저녁에 지쳐있고, 공허하고, 고통스러움에도 불구하고 나를 뒤따라오고 있는, 선하고 거룩한 마음들이 나를 너희의 성스럽고 영화로운 예수님의 마음이라는 것으로 알게 되기를 나는 바라고 있다.

누구든지 나의 재림의 얼굴을 알게 하는 사람에게, 나는 다음과 같이 약속한다.

예수님의 영화로운 마음의 상본을 건네주는 사람은 누구나 삶에서 타락하는 것이 아니라, 내 자비의 권능을 알게 될 것이다.

누구든지 성스런 상본을 경배하는 사람에게는 마치 내가 그들의 곁에서 영원히 존재했던 것같이 나와 연결되어 있고 내적 연합 안으로 들어올 것이다.

누구든지 그들의 마음에 성스런 상본을 가까이 놓거나 혹은 그들의 침대 머리맡에 그것을 놓고 매일 짧은 기도를 나에게 하는 사람에게는, 내가 파수꾼이 되어 주고 그들의 집의 수위가 되어 줄 것을 약속한다 그래서 내 빛이 아닌 그 어느 것도 그들을 불안하게 하는 것은 없는 것이다.

누구든지 신께 바쳐진 형제애적인 방법으로, 성스럽고 영화로운 예수님의 마음의 그림을, 병자들과, 노인들과, 젊은이들과 어린이들과 함께 공유하는 사람에게는, 그들의 시간의 단 오분 동안이라도 나를 경배하는 모든 사람들의 내적 단계들 안에 내가 방문할 것이라고 약속한다 왜냐하면 나는 각 존재의 마음 안에서 또한 삶 안에서 깊게 관여하기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든지 성스럽고 영화로운 예수님의 마음처럼 겸손하게 나를 알게 만드는 사람에게 나는 돕고 보호할 것을 약속하며, 사랑으로, 열렬한 헌신으로 그리고 진실로 나를 부르는 모든 사람들의 좁은 길에 빛을 비추어 줄 것을 나는 또한 약속한다. 나는 긴급하게 구제하는 순간들 안에서 현존해 있겠다고 약속한다.

누구든지 진실하게 그러나, 동시에, 자비롭게 성스런 그림(성화)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에게, 나는 평화의 우주적 왕국에까지 나와 더불어 그것들을 옮겨가기 위하여 그들의 삶의 마지막 날들에까지 보호하는 것을 약속한다.

누구든지 성화 안에서 반영된 나를 보는 사람에게, 나는 그들에게 깊은 신뢰감과 충만함과 천상의 축복을 느껴지게 할 것을 약속한다 그리하여 그들은 내 마음의 영원한 기쁨 안에서 살게 될 것이다.

그리스도님의 그림은 천국과 땅 사이에서, 혼들과 그 안에 살고 있는 죽음으로부터 다시 한번 죽음을 제거하시기 위하여 세상에 되돌아오실 영화로운 그리스도님 사이에서의 연합을 나타내 보인다.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의 성심을 영화롭게 하는 너희를 바라고 계신다, 왜냐하면 그분께서는 혼들의 부당한 행동들로 인하여 저항을 받고 계시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나는 누구든지 그들의 집 안에서 이 성스런 그림을 지키는 사람에게 구속을 성취하기 위한 나의 특별한 은총들을 받을 것이라고 나는 약속한다.

이 마라톤의 기념행사가 모두에게 그리스도 왕께 절대적 순복의 발걸음의 전조가 되기를 바란다 그리하여 이 길에서 새로운 그리스도들이 깨어나게 될 것이다.

하느님께로부터 나오는 영광 아래에서, 축복을 받아라.

너희의 마음 안에서 내 마음을 받아들이고 있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