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8일, 월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혼돈 이상으로 그리고 모든 인간을 능가하는 우주적 이중성이 하느님의 마음에 놓여 있다.

아이야, 너의 아버지께서 인간의 퇴보의 열매인, 땅으로서의 지구를 변형시키기 위해 너를 부르신다; 그분께서 인간의 자연적 조건이 많은 사람들에게 존재 하는 무엇을 변형시키기 위하여 너를 부르신다. 인간의 조건의 흐름은 변할 수 없는 것이다 라는 것을 믿지 말아라. 인류가 알고 있고 나타내는 모든 것을 넘어서 존재하는, 하느님의 마음의 신비를 믿어라.

너의 창조주 아버지의 첫 태생이신 아드님을 바라보아라: 그분께서 너에게 결코 예외로 계시지 않으신다. 그분께서는 주요부분으로 만드시는 창의 대못이시다; 그 창은 옛 사람의 구조물들을 부수고 새로운 삶, 인간의 창조에 관한 진실한 본질을 나타내는 삶이다. 그리스도님께서는 그 창의 대못이시며 주님이신 그분의 아버지께서는 그것의 목표가 정확하고 그의 좁은 길을 올바르게 있게 하기 위해, 그것을 후원하시고 지시하시는 손이시다.

이러한 계획과, 하느님의 손들 안에 있는 이 신성한 창의 부분으로서 너의 마음을 느껴라, 이것은 강하게 있어야만 하며 옛 존재의 구조물들을 부수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무엇보다 우선, 이 창이 네 자신의 마음과, 너의 혼과 너의 영을 침입하고 건너가며, 지금의 너의 모든 것을 변형시키며, 새로운 것에 대한 성립의 부분으로 너를 만드는 것이다.

내 아이야, 인내하여라, 그리고 두려워하지 말아라.

네 안에서 모든 것은 깨어지고 변형되게 하여라. 이러한 인간의 자의식의 첫 번째로 변형된 부분으로서 하느님께 너의 마음을 봉헌하여라. 너의 구속이 이 세상에서 하느님의 대 승리의 첫 상징이 되길 바란다.

네가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확증되는 것이다. 하느님께서 창의 표적에 이 창을 보내시도록 놔두어라, 그리고 모든 인간의 이해하는 것 너머에 있는 사랑으로, 이 세상을 변형시켜라.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