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7일, 토요일

Mensajes semanale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주간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나의 사랑하는 자녀들아, 

너희가 매일 묵주기도를 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겠느냐? 

묵주기도에는 너희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보편적인 법령들이 유지된다. 특히 성  가브리엘 대 천사의 법령에는 하느님의 자비의 계시가 놓여있다. 

사랑하는 자녀들아, 이제 너희는 너희 마음들 속에 거룩한 묵주기도를 느끼고 있고, 사막에서 갈증을 해소할 물처럼 그것을 사랑하는 법을 배워라. 

지금은 혼들이 하느님과 가까이 있거나 멀어 있기를 선택하는 커다란 분명함의 시간이다. 

그러므로, 혼들이 계속 길을 잃지 않고, 고통이 달래지고, 인류 안에서 평화와 치유가 이루어 지도록, 나는 묵주기도를 할 것을 너희에게 요청한다. 

자녀들아, 나는 내 아드님께서 세상에 돌아오실 때까지, 앞으로도 너희의 기도들을 계속 기대할 것이다. 

묵주기도는 원수에 의해서 너희가 길을 잃거나 적의 공격을 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사랑과 자비에 속한 나의 계획의 대 승리는 인내하는 혼들과, 마음의 기도 안에 있다. 이와 같이하여, 너희의 믿음이 약해지지 않는다. 너희의 믿음은 너희의 교우를 받아들이고 이해하도록 너희를 이끌 것이다. 

고맙다, 오늘 나는 나의 모성적 축복을 너희에게 베푼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