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님의 주간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에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사랑하는 자녀들아, 

오늘, 나는 나의 얼굴을 땅에 대고, 이 슬프고 고통에 몸부림치는 행성을 위해서, 전체적인 사제적 자의식으로 간청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자녀들과 함께, 나는 그들의 혼들이 계속해서 빛과, 사랑과, 헤아릴 수 없는 자비의 다리들이 되어, 가장 도움이 필요한 혼들을 통해 내 아드님의 마음에 도달할 수 있기를 간청한다. 

혼들이 떠날 수 없고 사람들이 그들의 자유를 잃어버린 감옥들처럼, 국가들이 더 이상 되지 않도록, 나는 이 행성적 상황을 위해 나의 얼굴을 땅에 대고 하느님께 간구한다. 

나는 아버지께 세상의 나의 자녀들이 매일 더 그들 자신들을 보호할 수 있고, 현재의 행성적 상황을 따르고 협력하게 되는 것을 요청한다. 따라서 나의 원수가 통치하기 위하여 사람들의 불확실성과 낙담을 사용하는 것을 멈추게 될 것이다. 

나는 매일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이 거룩한 묵주기도를 성실히 기도하는 것을 잊지말라고 부탁한다. 왜냐하면 이렇게 하여, 내가 너희를 돕고 내가 신선한 물병을 가지고 갈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너희가 이 미지의 행성적 사막을 계속 횡단할 수 있는 내적 강인함을 갖게 되는 것이다. 

매일 믿음을 위해 부르짖어라. 내 아드님의 모범과 간증이 되어라. 

지금은 알려지지 않은 영적 임무들을 위해서 준비된 그리스도님의 군사들을 위한 때이다, 왜냐하면 그 필요성이 너무 크고, 준비되지 않은 많은 마음들은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한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