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의 메시지들
평화의 장미이신 동정녀 마리아님의 주간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피규에이라의 성스런 나무에서, 내 사랑하는 자녀들아,

나라들과 민족들 사이의 치열한 대결들과 갈등들의 시대에, 무고한 피의 흘림이 아무런 의미가 없는 시대에, 많은 사람들의 삶들에서 불처벌이 최우선이 된 이 시대에, 최종적인 심판이 가까워지는 이 주기에서, 너희의 삶들이 하느님의 거룩한 은총의 개입을 통해 성취되어온 구속의 충실한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나의 자녀들아, 너희는 이제 성스런 회심과 새롭게 된 믿음의 열매들을 응시하길 바란다.

너희의 천국 어머니께서 피규에이라에 오실 때마다 그것은 그리스도님과, 마리아님과, 요셉 성인님의 유린당하신 마음들을 회복시켜드리는 기회이다. 그것은 나의 것인 사람들과 다시 만날 때는, 피규에이라의 내 자녀들의 믿음과 희망을 통하여, 나의 모성적 마음에서 사랑과 기쁨과 안도감을 느낄 수 있는 기회이다.

그러므로, 나의 가장 사랑하는 자녀들아, 매 순간 너희의 천국의 어머니 앞에 있을 가능성을 기억하고 되살려라. 이 불확실한 시대에 하느님의 어머니를 느끼거나 듣는 은총을 갖지 못한 모든 사람들을 위해 그것을 느껴보아라.

나는 이 땅이 자연의 왕국들과 함께 구속될 뿐만 아니라, 혼들이 기쁨을 다시 발견하고 이처럼 가장 사랑받고 복된 나라에 속한 이유를 발견할 수 있도록 브라질의 자의식과 혼을 돕는 믿음, 이 흔들리지 않는 믿음의 영을 유지하기를 너희에게 요청한다.

나와 함께 끊임없는 기도를 하면서, 나는 너희가 기도하는 군대들의 영을 강화하여 대천사 성 미카엘의 승리하는 빛의 횃불이 각 브라질의 자녀의 마음들 속에 계속 켜져 있도록 너희를 초대한다.

필요한 모든 은총들이 하느님의 왕국에서부터 이처럼 가장 사랑하는 나라 브라질로 내려오길 바란다.

나는 나의 부름에 응답한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동정녀 마리아, 평화의 장미이시며 피규에이라의 귀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