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0일, 토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우루과이, 파이산두, 아우로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너의 마음을 열어라 그리하면 나의 현존이 너의 눈들이 볼 수 있는 것 너머에 있고, 나의 침묵이 수 천 개의 말들을 매일 발표하는 것보다 더 많은 신비들을 드러낸다는 것을 너에게 보여줄 것이다.

너의 마음을 열어라 그리하면 포기의 좁은 길이 세상의 심연들을 건너가고 하느님께 도달하는 것을 창조하는 다리라는 것을 내가 너에게 보여줄 것이다.

너의 마음을 열어라 그리하면 네가 잃어버려야 하는 네 자신에 대한 모든 개념들을 허용할 때 전체적인 신비들이 발견될 수 있다는 것을 내가 너에게 보여줄 것이다. 내가 가장 거룩한 마리아님의 팔들 안에서 운명했을 때 내가 그분께 지시했던, 침묵하며 겸손한 좁은 길, 계시된 깊은 동일한 좁은 길을 내가 너에게 보여줄 것이다: 그분께서 나에게: “가십시오.”라고 말했을 때, 그분의 시선을 통해서 그분께서 나에게 보여주셨던 동일한 좁은 길이다.

너의 마음을 열어라 그리고 비움의 자유가 너의 안에 들어가게 하고, 감각들과, 느낌들이나 생각들을 넘어, 모든 것에 일치된 자기 자신을 아는 깊은 곳들에 들어가게 하여라. 하느님과, 그분의 본질과 그분의 마음의 의미들이 너에게 밝혀지게 하여라.

나는 새로운 좁은 길과, 새로운 순환을 너에게 보여주길 원하며, 그 안에서 내 마음이 너와 함께 있을 것이고 침묵과 하느님과의 단순한 연합을 통해, 네 자신의 마음 안에 있는 무한성을 발견할 수 있도록 너를 가르칠 것이다.

아이야, 너의 가장 거룩하신 어머니와, 어린 아이인 예수께서 나의 영이 신의 영 안으로 합쳐지는 것을 보았고 영원성과 무소부재의 본질을 발견했을 때 그분들이 느꼈던 동일한 사랑을 네 마음 안에서 느껴라. 나의 마음은 하느님의 숨결로 숨쉬고 그분의 은총 안에서 산다; 그러므로, 네가 삶의 모든 순간에 공기와 같이 침묵하는 나를 항상 발견할 것이다.

너의 마음을 새로운 순환과, 새로운 시간에 열어라, 모든 인류에 의해 경험될 시간이고, 모든 창조물에 의해서 체험될 순환이다.

그 시간이 이 세상의 갈보리에 올라가기 위해서, 인간의 존재가 되는 것을 발견하기 위해 오고 있다. 너는 이미 이것을 위한 모든 열쇠들을 갖고 있다; 지금 십자가를 향해서, 사랑의 게시를 향해서, 하느님을 향해서 걸어라.

너는 이것을 위한 나의 축복을 갖고 있다.

너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