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4일, 일요일

Mensajes diarios
요셉 성인님의 매일의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요셉 성인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이 시대의 전투에서, 기도와 영적인 성숙함을 통해서 매일 너의 믿음을 재차 확언하여라. 너희의 이웃을 해치고 창조물들 사이에서 사랑을 파괴하는 것을 너희 자신들 안에서 변형시키면서, 또 다른 사람들과의 일치를 강화시켜라.

너희가 너희 자신들 안에서 그리고 행성으로서의 지구에서, 하느님의 계획에 대한 수호자들이 될 수 있도록 너희 자신들을 관찰하여라. 너희가 인류로서 하느님께 봉헌할 수 있는 가장 큰 강함을 봉사자들 사이에서 일치시켜라: 이것이 아버지께, 그분의 임재와, 그분의 지혜와, 그분의 은총에 너희를 이끄는 문들 계속 열어 놓을 것이다.

이 시대의 전투에서, 너희 안에 존재하는 것을 극복하기 위한 잠재력을 너희에게 밝혀줄, 신성한 은총으로부터 생명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것을 받고 자의식의 한계들을 극복하면서, 지구적 섬김에 너희 자신들을 유용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알기 위하여 너희 자신들을 매일 정복하여라.

이 시대의 전투에서, 기도는 하느님의 마음으로 돌아오는 문이 될 것이다, 그러나 너희 사이에서 일치와 사랑은 비록 너희가 그분을 보지 못하거나 그분을 느끼지 못한다 하더라도, 항상 임재하실 수 있는 아버지를 허락할 것이다.

자녀들아, 너희는 전투의 시간에 있지만, 땅에서의 전투들 같거나 인류가 이미 알고 있는 영적인 전투들과 같지는 않다. 너희가 알지 못하는 어떤 것 앞에 있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나희 자신들 안에서 그리스도님의 사랑이 십자가 위에서 대 승리를 하셨던 것처럼, 모든 것들을 너머 대 승리를 하는 사랑을 발견하는 것이 필요하다.

창조주께서 그분의 아드님을 십자가의 고통을 체험하시도록 허락하셨던 것처럼, 그분께서는 이 시대의 전투들을 통해서 지나가도록 너희를 허용하고 계신다, 왜냐하면 이것이 너희가 지금 누구이며 너희가 이 세상에서 해온 것이 무엇인가를 밝혀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랑으로 인내하고, 평화와 일치를 위한 보살핌을 추구하여라.

너희는 이것을 위한 나의 복을 갖고 있다.

너희의 아버지이시며 친구이신,

가장 순결하신 요셉 성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