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5일, 화요일

Mensajes mensuales
평화의 장미이신 성모 마리아님의 발현 메시지, 브라질, 미나스 제라이스, 피규에이라의 마리안 센터에서 발현 목격자 루시아 데 예수 수녀가 성모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예수님의 탄생 동안에 내 마음의 감정

내 삶의 첫 몇 년 이후 줄곧 그리고 그 해들에 앞서, 하느님의 뜻이 달성되기 위해서 그리고 그분의 약속들이 분명히 나타내 보여지기 위하여, 나는 그분에 의해서 준비되어졌으며, 이것들은 우리 백성의 성스런 책들에서 선지자들의 말들 안에 잘 간직되어온 것이었다.

내 마음은 열정으로 주님을 사랑하였고 이러한 동일한 사랑은 나의 기도들과, 나의 자의식 안에서 하느님 앞에 있기 위하여 차원들을 건너 갈 수 있는 것을 허용하였다.

그래서, 나는 삶과 침묵의 영원한 원천을 묵상하였다; 나는 하느님의 마음에서 나왔던 광선들과, 소리들과, 색깔들을 통해서 삶의 모든 것이 어떻게 새롭게 되었는지 그리고 다른 우주들에 이르기까지 천사들과 대 천사들에 의해서 어떻게 이끌렸는지 관찰하였다.

내 마음이 오로지 하느님과 함께 침묵 안에 있기를 열망하였고, 모든 것이 고요함과 평화롭게 있었던 곳인, 자의식의 차원 안에 있기를 열망하였다.

그것은 신성한 자의식을 묵상하는 것, 이것과 같은 것이었으며, 창조주께서 그분의 창조물에 대한 신비들을 나에게 밝히 드러내 보이셨고, 그분께서는 그분의 사랑을 확장시키셨던 순간과, 생명에 근본을 주셨던 그 순간을 나에게 보여주셨으며, 차원들을 통해서 분명히 나타내 보이셨고, 창조되었던 질서정연한 우주에 속한 첫 번째 거울들 안에서의 일 순간을 그분께서 나에게 보여주셨으며, 창조되었던 모든 것에게 사랑과 신의 뜻을 취하기 위하여 그것들이 어떻게 섬겼는지를 나에게 보여주셨다.

그분의 침묵 안에서, 주님께서는 신성한 성 삼위에 대한 표현의 은총을 나에게 밝히 드러내 보이셨고, 그리고 그분의 마음과, 그분의 신성한 영으로부터 어떻게 그분의 아드님이 태어나셨는지, 그리고 최종적으로 대 천사 가브리엘을 통해서, 창조주께서는 그분의 사랑이 인간의 몸과, 혼과 영으로서 전에 밝히 드러내 보여졌던 모든 숨겨진 이러한 신비들을 삶 안에서 분명히 나타내 보이셨던 것을 나에게 밝히 드러내 보이셨다.

대 천사 가브리엘 앞에서, 확장된 내 마음과 질서정연한 우주의 모든 것과 전에 나의 눈으로 응시하고 있었던 숭고한 현실들이, 천국에서 열려있었던 빛의 관문들을 통해서, 내가 내 자신 안에서 이러한 신성한 신비에 관한 모든 것을 잘 간직하고 있었던 내 자궁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그때 시작하고 있었다.

첫째, 창조주께서 내 마음 안에 거주하셨으며, 그 다음엔, 그분의 신성한 현존을 경험하는 내 존재의 모든 단계들을 만드시면서, 나의 자의식 안에서 또한 나의 몸 안에서 거주하셨다.

더 많이 나는 하느님으로 살았으며, 더 많이 나는 침묵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나의 표현들을 위한 장소로서가 아니라, 오로지 하느님의 것들을 위한 장소이었던 방법으로 그분의 사랑이 나의 존재를 가득 채우셨기 때문이다.

매일매일 지나면서 어린이신 작은 하느님께서 내 자궁 안에서 성장하고 계셨고, 그것은 우주의 창조와, 하느님의 모습에 대한 분명한 명시와, 아버지의 가장 순수한 감정을 통한 천사들과 대 천사의 탄생을 한번 더 묵상하는 것과 같았다. 그러나 그때, 나의 자녀들아, 이것은 나의 자궁 내부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내적으로 질서정연한 우주는 나의 물리적 몸 안에 깨어나고 있었으며 모든 것은, 신성한 자의식의 거울 안에서 변형된, 인간의 삶에 대한 한 부분으로 그렇게 있었다. 하느님의 영께서 내 안에서 비추셨고, 우주에서 거주하였던 모든 것에게 그분께서 생명을 주셨던 것처럼, 하느님의 영께서 내 안에서 비추셨고, 그때 그분께서 나의 물질적 자궁 안에 새로운 생명을 임신시키셨다.

오늘, 나는 침묵으로 실천되었던 무엇을 말들로 표현하고 있다 그래서 너희의 마음들이 삶의 신비들에 참여하게 되고 너희 자신들에 대한 진실을 찾아오기 위하여 그것을 사랑하게 될 것이다.

나의 임신에서 매일매일은 신의 계시에 의해서 동행되었고, 나의 영은 하느님 안에서, 천사들의 영원한 현존 안에서, 마치 나의 발들이 더 이상 땅으로서의 지구를 만졌던 것이 아니라 삶의 회복으로, 신성한 차원들 안에서 영속적으로 살았던 것처럼, 기쁨으로 즐거워하였다.

나의 가장 순결한 남편이신 요셉님께서 나의 침묵을 동행하셨으며 또한 침묵하셨고, 이것은 신비들로부터 공감하는 것을 허용하였으며, 비록 그분께서 그 신비들을 이해하시지 못하셨을지라도, 그분께서는 동일한 깊이로 그것들과 더불어 살아가시게 되었다.

베들레헴에 이르는 길에서, 그분께서 나의 침묵 안에서 실천하셨던 각 시험을 나는 사랑으로 동행하였고, 나는 그분의 순결한 마음을 통해서 변형되어야 하고 변화되어야만 하는 인류를 허용하였다. 그때 그 순간 그분의 마음을 가득 채우기 위해 하느님의 영을 맞이하였고, 모든 것은 그의 시간을 갖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며, 나는 오로지 침묵하였고 내 자궁 안에서 맥박쳤던 하느님의 사랑이 그분의 겸손하고 신앙심 깊은 마음에 확장되게 하셨다.  

그리스도님의 탄생은 새로운 창조, 새로운 신성한 확장으로서 내 곁에서 느껴졌다. 나의 자의식은 유일하신 하느님께서 그분 자신을 확장시키시는 것을 보면서, 질서정연한 우주로 옮겨졌고, 나는 물질 안에서 그분 아드님의 존재가 태어나고 표현되는 것을 느꼈다.

천사들은 영광과 알렐루야를 노래하였고 땅 위에서 결코 전에 들어본 적이 없는 소리들을 발산하였다; 하느님의 침묵은 사랑의 파도와 같이 확장되었으며 나는 내 마음 안에서 이것에 대한 모든 것을 느꼈다.

나의 팔들 안에서 내 아드님을 갖은 것은 나를 만들었고, 하느님 사랑을 확장하는 동안 그분의 사랑을 공유하였다; 모든 생명에 대한 모성애의 첫 번째 감정이 그분의 마음으로부터 왔다. 그리고 숭고하고 형언할 수 없는 어떤 것으로서, 새롭게 된 사랑의 감정, 땅 위에서 실천되지 않았던 사랑으로, 내 마음은 빛의 새로운 확장으로 살아가게 되었다.

나의 자녀들아, 내 말씀들의 기억 안에 잘 간직되어온 이러한 사랑을 느껴라, 그리고 영광의 이 날에, 네 안에서 어떤 단계로 실천되어야만 하는 이와 같은 사랑의 확장을 허용하여라.

오늘 나는 내 마음의 가장 심오한 감정들을 단순한 말씀들로 너희에게 밝히 드러내 보였고, 나는 너로 하여금 설명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실천되어야만 하는 것을 알게 하였다.

내가 너희에게 말을 하고 있는 무엇을 진실로 이해하기 위해서, 너희 마음들 안으로 들어가기 위하여, 너희 각자의 안에서 새로운 단계에까지 이르는 근본을 주기 위한, 내 말씀들을 너희가 허용해야만 하다.

나는 천국에서 오는 욕구들을 신뢰하며 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어머니이신 마리아, 평화의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