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24일, 화요일

Mensajes diarios
영화로운 그리스도 예수님의 매일의 메시지, 포루투칼, 파티마에서 발현 목격자 프리아르 엘리아스 델 사그라도 코라죤 데 예수 수사가 예수님께로부터 전달받음

시들의 두 번째 연속

예수님의 복되신 성심께 드리는 세 번째 혼의 시

저는 그것을 확언하옵나이다, 주님,
비록 때때로 무관심과 교만이 저를 쓰러지게 만들지라도,
당신께서 제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이렇게 하실 수 있다는 것을 제가 아옵나이다.

주님이신, 당신께서 모든 것들을 하실 수 있다는 것을
제가 아옵나이다,
왜냐하면 어느 날 당신께서 당신 자신의 손들로
인간의 조건에 대한 단단한 돌을 깨트릴 것이며,
당신의 영광의 그 날에, 주님이시여,
모든 악에서 저를 자유롭게 하실 것이기 때문이옵나이다.

한편으로, 당신께서 저희의 가장 깊은
불행들과 잘못들을 알고 계신, 주님이여,
당신의 영원하신 은총에 저를 참여하도록 해 주실 것을
저의 가장 사랑하는, 당신께 제가 요청하옵나이다,
그리하여 제가 당신의 성심의 중보기도를 통해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이옵나이다.

 얼마나 상처를 입히실 것인가에 문제삼지 마시옵고, 예수님이시여,
저에게 진실을 보여주시는 것에 실패하지 마시옵소서,
그것은 당신의 가장 깨끗한 손들 안에
당신께서 잡고 계셨던 못들과 같지는 않을 것이옵나이다.

가장 작은 것들 사이에서 저를 작게 만드시옵고,
저를 보이지 않게 만드시옵소서, 주님,
그리하시면 저의 교만과 저의 자만심이
사라지게 될 것이옵나이다.

당신의 빛나는 상처들 안으로
저를 숨겨주시옵소서, 주님,
그리고 이 불완전한 존재의 모든 것의 내부와 외부를
구속하여 주시옵소서.

왜냐하면, 저의 예수님이시여,
어느 날 당신께서 대 승리를 하실 것과
당신께서 저를 가장 필요로 하시는 곳에서
모든 권세로 저를 자리잡게 하실 것이라는 것을
제가 알기 때문이옵나이다.

그 시간이 오고 있사옵나이다, 주님,
그것은 갈망하고, 열망하며, 혹은 기다리며 사는 사람으로
저를 더 이상 있게 하지 않사옵나이다; 
오히려, 사랑하는 예수님이시여,
그 시간이 당신께서 제 안에 계시도록 
 오고 있사옵나이다.

주님이시여, 저로 하여금 마치 매 순간마다
십자가의 발치에서 당신과 함께 죽으셨던
당신의 겸손하신 어머니 안에서
죽게 해 주시옵소서.

주님이시여, 당신의 사랑에 대한 헤아릴 수 없는 가치를
저에게 밝히 드러내 보여주시옵소서,
그리하시면 모든 것에서 포기하였던 제가
당신께 항상 그렇습니다 라고 말할 것이옵나이다.
아멘.

나는 너희의 마음들 안에 이와 같은 혼의 말들을 잘 간직하고 있는 너희에게 감사한다!

너희를 축복하시는 분,

너희의 선생님이신, 그리스도 예수님